공공 클라우드 네이티브, 4권역 나눠 추진…올해만 전환 구축에 520억 투입

클라우드 이미지 사진
클라우드 이미지 사진

정부가 공공 클라우드 네이티브 사업을 4개 권역(1~4차 사업)으로 나눠 추진한다.

이달 중 컨설팅 사업자를 선정하고 이르면 7월부터 구축 본사업을 시작, 사업 규모만 520억원에 이를 전망이다. 올해 공공 대표 사업으로 국내 주요 사업자 간 경쟁이 예상된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행정안전부는 이 같은 계획을 기반으로 올해 클라우드 네이티브 전환 사업에 착수했다.

공공 클라우드 네이티브는 정보시스템 설계 단계부터 클라우드 기술인 △기능분리 △자동확장 △자동배포 등을 적용한다. 정보시스템 '안정성', '확장성', '신속성' 등을 최대한 활용하는 방식이다. 행안부는 올해 21개 시스템 클라우드 네이티브 전환을 지원한다.

이를 위해 우선 권역을 나눴다. △1차(세종, 서울) △2차(대구/경북) △3차(경기 부천, 강원 원주, 경기 수원) △4차(경남 창원, 울산, 수원, 용인, 대전) 등 권역별 컨설팅 사업자를 우선 선정한다.

행안부는 한국정보화진흥원(NIA)을 통해 권역별 컨설팅 사업자 신청을 받았다.

1차(브이티더블유), 2차(오케스트로, 티지), 3차(NHN클라우드, 삼성SDS) 등 사업마다 클라우드 네이티브 주요 사업자가 지원했다.

규모가 큰 편으로 꼽히는 4차 권역은 클로잇, 베스핀, 이노그리드, 메가존, 브이티더블유 등 5개 사업자가 뛰어들어 경쟁이 치열할 것으로 전망된다.

컨설팅 사업자는 이달 중 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후 이르면 7월부터 주요 사업을 중심으로 실질 전환 사업이 발주된다.

△국토지리원 '국토정보플랫폼'·'국토공간'· '지각변동'· '위성정보' 시스템(164억원) △근로복지공단 '고용산재보험 토탈서비스'(57억원) △행안부 '긴급신고공동관리센터'(57억원) △경기도청 'e-포털'(35억원) 등 11개 사업에서 총 520억원에 달하는 사업이 시작된다.

행안부는 올해를 시작으로 2026년에는 신규 시스템에 대한 클라우드 네이티브 적용률을 70%까지 달성한다는 목표를 잡았다.
업계 관계자는 “행안부 방침에 따라 공공 클라우드 네이티브 사업이 지속 발주될 예정이라 컨설팅부터 많은 기업이 관심을 갖고 준비 중”이라며 “올해 주요 전환 사업까지 수주할 경우 내년 경쟁에서도 유리한 고지를 차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2024년 공공 클라우드 네이티브 사업 개요(출처: 업계취합) - 2024년 공공 클라우드 네이티브 사업 개요(출처: 업계취합)
2024년 공공 클라우드 네이티브 사업 개요(출처: 업계취합) - 2024년 공공 클라우드 네이티브 사업 개요(출처: 업계취합)

김지선 기자 riv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