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트너, “AI 코드 어시스턴트 사용 2028년까지 급증” 전망

AI 코드 어시스턴트의 가치. 자료=가트너
AI 코드 어시스턴트의 가치. 자료=가트너

가트너가 인공지능(AI) 코드 어시스턴트를 사용하는 기업 소프트웨어(SW) 엔지니어가 2023년 초 10% 미만에서 오는 2028년 75%까지 급증할 것이라고 15일 발표했다.

또 연 매출 규모 10억달러 이상 기업에 근무하는 598명을 대상으로 지난해 3분기에 실시한 가트너 설문조사를 인용해 63% 기업이 이미 AI 코드 어시스턴트를 시범 도입하거나 배포 또는 배포 완료했다고 밝혔다.

AI 코드 어시스턴트는 코드 생성, 완성을 넘어 더 많은 기능을 지원한다. 브레인스토밍, 코드 품질 향상을 통해 개발자 효율성을 높여 프로그래밍 프레임워크 전반에서 숙련도를 높이고 역량도 강화한다.

업무를 지원하는 협업 어시스턴트의 역할도 겸하는 AI 코드 어시스턴트는 직무 만족도와 유지율을 높여 직원 이탈도 방지한다.

필립 월쉬 가트너 시니어 수석 애널리스트는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 리더는 AI 코드 어시스턴트의 확장에 따른 투자대비효과(ROI)를 재검토하고 비즈니스 사례를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기론 ROI 체계는 비용 절감에 중점을 둔 지표로 인해 AI 코드 어시스턴트의 가치를 충분히 모색할 수 없다는 의미다. ROI의 목표를 비용 절감이 아닌 가치 창출로 재설정해야 한다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