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병탁 서울대 AI연구원장, “초거대 AI의 다음은 지각·행동 능력 보완한 AI”

한국IT리더스포럼 4월 정기조찬회가 16일 서울 서초구 JW메리어트호텔에서 열렸다. 장병탁 서울대학교 AI연구원장이 '글로벌 AI경쟁과 한국의 AI전략'을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김민수기자 mskim@etnews.com
한국IT리더스포럼 4월 정기조찬회가 16일 서울 서초구 JW메리어트호텔에서 열렸다. 장병탁 서울대학교 AI연구원장이 '글로벌 AI경쟁과 한국의 AI전략'을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김민수기자 mskim@etnews.com

“인간의 뇌처럼 사고하는 초거대 인공지능(AI)의 다음은 지각·행동 능력을 보완한 AI가 될 것입니다.”

장병탁 서울대학교 AI연구원장은 16일 서울 서초구 JW메리어트호텔에서 열린 '한국IT리더스포럼' 조찬회에서 '글로벌 AI 경쟁과 한국의 AI 전략'을 주제로 강연했다.

장 연구원장은 “AI의 능력은 시각, 음성인식 등 주변 환경을 이해하는 '지각', 언어 데이터를 통해 학습한 '사고', 자율주행차나 휴머노이드와 같은 '행동'으로 구성된다”며 “현재는 글로 된 어마어마한 지식을 공부해 추상적 사고를 하는 챗GPT 등 초거대 AI만이 상용화에 근접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지각과 행동 능력을 보완한 AI 산업의 가능성을 언급하며, 오픈AI와 휴머노이드 로봇 스타트업 피규어가 합작해 지난달 공개한 휴머노이드 로봇 '피규어 01'을 사례로 들었다.

공개 영상에서 피규어 01은 인간이 “무엇이 보이냐”고 묻자 “테이블 중앙에 있는 접시 위에 올려진 빨간 사과가 보인다”고 답했다. “뭐 좀 먹어도 되냐”는 질문에 피규어 01은 “물론”이라며 사과를 집어 건넸다. 방금 행동을 설명해달라는 말에 “그것이 식탁 위에 있는 먹을 것 중 당신에게 줄 수 있는 유일한 것이기 때문”이라고 대답했다.

장 연구원장은 “지각과 행동을 보완하는 AI 분야는 이제 시작 단계이므로 가능성이 열려있다”며 “휴머노이드 외에도 가전, 자율주행차 등에 초거대 AI가 결합될 수 있어 기업과 정부 등의 투자가 이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 원장은 초거대 AI에 대한 글로벌 경쟁이 심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 스탠퍼드대 'AI 지수 2023 보고서'에 따르면, 2013~2022년 AI 기업에 대한 누적 민간투자액은 미국이 474억달러(약 66조2000억원)로 압도적 1위, 중국이 134억달러(약 18조7000억원)로 2위를 차지했다. 한국은 31억달러(약 4조3000억원)로 6위였다.

중국은 미국과 AI 기술 격차를 좁히기 위해 투자액을 늘리고 있다. 지난 7일 시장조사업체 IDC는 중국의 생성형 AI 분야에 대한 투자 규모가 2022년 6억달러(약 8400억원)에서 2027년 130억달러(약 18조20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장 연구원장은 “한국도 최근 조사에서 글로벌 AI 지수 상위 10개국 중 6위를 기록하는 등 잘 해내고 있다”면서도 “우리 기업은 초거대 AI 응용 서비스, 기업간거래(B2B) 서비스 등 기존에 잘 하는 분야의 경쟁력을 키워야 한다”고 말했다.

현대인 기자 modernma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