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기술창업 10% 급감…창업생태계 '빨간불'

출처=게티이미지뱅크
출처=게티이미지뱅크

3월 기술기반업종 감소폭 가팔라
신산업·딥테크 창업 생태계 비상
학령인구 감소·투자 둔화 등 원인
업계 “환경변화 맞춰 정책 설계를”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기술기반업종 창업기업 수 추이

올해 1분기 기술기반 창업기업이 10% 이상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2022년부터 시작된 기술창업 감소가 이어지는 양상이다. 신산업·딥테크 분야 유망 창업기업을 키우겠다는 정부 목표에도 비상이 걸렸다.

30일 중소벤처기업연구원(KOSI)에 따르면 지난 3월 제조업과 지식기반서비스업 등 기술기반업종 창업기업 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0.4% 줄어든 1만8992개를 기록했다. 1분기 전체 기술창업 기업은 5만5820개로 전년 동기 6만2299개 대비 10.3% 감소했다.

기술기반업종 창업기업 수 추이
기술기반업종 창업기업 수 추이

기술창업 기업 감소는 2022년부터 시작됐다. 2022년 22만9416개로 전년도에 비해 4.2% 감소한 데 이어, 2023년 22만1436개로 다시 3.4% 줄었다. 올해 1분기는 훨씬 큰 폭으로 하락했다.

전문가들은 고금리 장기화와 투자 둔화 등을 창업 감소 원인으로 꼽는다. 지난 1분기 전체 창업기업 역시 30만6200여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8.1% 감소했다. 변화된 인구·경제 환경에 맞춰 생애주기별 창업 지원정책을 다시 그려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기술창업 아이디어를 보유한 예비창업자에게 사업화 자금 최대 1억원과 비즈니스모델(BM) 고도화, 시제품 제작 등을 지원하는 예비창업패키지가 대표적이다. 올해는 예비창업자 약 930명을 선발했다. 지원대상이 지난해 1142명에서 18.5% 줄었다. 창업 3년 이내 기업 성장을 돕는 초기창업패키지는 3년 사이 지원대상이 300여명 줄었다. 창업 저변을 다양화할 수 있는 사내벤처 육성 프로그램도 같은 기간 15% 수준으로 축소됐다.

창업 기반이 흔들리는 상황에서 중소벤처기업부는 민간주도형 기술창업 프로그램 팁스(TIPS) 선정 규모를 1000개까지 늘리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팁스는 민간 운영사 투자를 받은 7년 미만 창업기업에게 연구개발비를 2년간 최대 5억원과 사업화·마케팅 자금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원 규모 단계적 확대를 위해 올해 신규 선발기업을 크게 늘렸는데, 정작 기존에 선발된 선정기업 500여개사는 올해 받기로 한 연구개발(R&D) 자금 20%가 삭감될 뻔했다.

복수의 벤처·스타트업 관계자들은 “올해 초 R&D 예산 감액 여파가 창업생태계 안정성에 영향을 미쳤다”고 입을 모은다.

정부 창업·R&D 지원사업에서 초기 창업기업이 설 자리도 잃고 있다. 초기기업 대상 R&D 지원사업인 창업성장기술개발사업 디딤돌 과제(1년간 최대 1억2000만원 기술개발비 지원)는 올해 상위단계 수행기업의 역방향 지원 제한을 폐지했다. 그 결과 시스템반도체·인공지능(AI)·미래차 등 초격차 10대 분야 기업에 3년간 11억원을 제공하는 초격차 스타트업 1000+ 선정기업이 디딤돌 과제에도 선정된 사례가 나오는 것으로 전해졌다.


중기부 관계자는 “학령인구 축소와 코로나19 등 창업 감소에 대한 전반적인 원인 분석이 필요하다”면서 “기술창업 기반을 공고히 할 수 있는 방향으로 내년도 창업지원 사업계획을 수립하겠다”고 말했다.

전체 창업기업과 기술기반업종 창업기업 수 추이 - 자료=중소벤처기업연구원
전체 창업기업과 기술기반업종 창업기업 수 추이 - 자료=중소벤처기업연구원

송윤섭 기자 sy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