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터글로벌, '한터 뮤직 페스티벌' 론칭…'K브랜드 새로운 방향 제시'

사진=한터글로벌
사진=한터글로벌

한터글로벌(HANTEO GLOBAL)이 신개념 글로벌 K컬처 페스티벌을 론칭한다.

한터글로벌(대표이사 곽영호)은 전 세계 주요 도시에서 연간 10회 이상 개최를 목표로 '한터 뮤직 페스티벌(HANTEO MUSIC FESTIVAL, 이하 'HMF')'을 론칭한다고 11일 발표했다.

'HMF'는 K팝을 대표하는 최정상급 아티스트 및 떠오르는 루키의 공연과 더불어 다양한 K컬처를 결합해, 국가 간 광범위한 문화 교류와 한류가 나아갈 새로운 방향성의 제시를 목표로 한다.

특히 세계 유일의 실시간 차트인 한터차트와 글로벌 K팝 팬덤 플랫폼 '후즈팬(WHOSFAN)' 운영, K팝 시상식 '한터 뮤직 어워즈(HANTEO MUSIC AWARDS, 이하 'HMA')' 개최 등으로 K팝 업계를 선도하고 있는 한터글로벌과 '월드 디제이 페스티벌(WORLD DJ FESTIVAL)'을 비롯해 연간 100여개의 공연을 주최·주관하는 아시아 최고의 페스티벌·공연 전문 제작사인 비이피씨탄젠트 (대표이사 김은성)가 'HMF'를 위해 손을 잡고, 양사의 풍부한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최고의 한류 페스티벌을 선보인다는 각오다.

또한 'HMF'는 단순 K팝 공연에 그치지 않고 아티스트와 팬들이 적극적으로 소통할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 여러 K컬처와 최신 기술을 경험할 수 있는 컨벤션 등을 결합해 페스티벌 그 이상의 특별한 경험을 선사할 전망이다.

현재 한터글로벌은 연내 개최를 목표로 장소와 날짜를 협의 중에 있으며, 1차적으로 일본, 미국, 멕시코, 베트남 등의 지역에서 'HMF'의 개최를 준비 중이다.

더불어 'HMF'는 각 국가를 대표하는 주요 도시에서 최소 3만 명 이상이 운집하는 대형 이벤트로 진행할 예정이며, 이를 통해 K컬처에 관심이 있는 각국의 팬에게 폭넓은 장르의 K팝, K뷰티, K패션, K푸드 브랜드를 소개하는 해외 진출 교두보의 역할도 병행할 예정이다.

이처럼 세계 각국에서 펼쳐지는 'HMF'는 'HMA'로 그 피날레를 장식해, 코로나 펜데믹 종식 이후 하향곡선이 나타나고 있는 K팝 해외 공연 및 아티스트 성장에 다시 한번 전 세계의 눈을 집중시킬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한터글로벌 곽영호 대표는 "'HMF'의 론칭 소식을 전할 수 있어 진심으로 기쁘다. 'HMF'는 일회성 K팝 페스티벌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전 세계 K팝 팬이 끊임없이 교류하는 만남의 장이 될 것이다. 또한 그 과정에서 K뷰티, K패션, K푸드 등 다양한 K컬처를 연계해 대한민국을 전 세계의 문화·관광의 중심지로 만들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이어 그는 "이미 내년 1월 중 일본 도쿄돔에서 'HMF in japan'이 개최가 확정된 상황이다. 전 세계 한터 글로벌 패밀리사들과 깊은 논의를 진행 중에 있으며 확정된 정보는 순차적으로 공개할 예정이니, 꾸준한 관심을 부탁한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한터글로벌은 세계 유일의 실시간 음반 집계차트인 한터차트를 비롯해 한터뉴스, 한터뮤직어워즈 등 미디어와 엔터테인먼트를 아우르는 채널을 구축하고 있다. 또 글로벌 K팝 팬덤 플랫폼 후즈팬 앱(APP)을 기반으로 후즈팬 카페&스토어 등 O2O 서비스를 제공한다.

전자신문인터넷 최현정 기자 (laugardag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