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미래기술 집중투자·과기강국 도약”

민주 당대표 출마 선언
먹고사는 문제, 유일한 이데올로기
AI 신산업 육성 규제 합리화 필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전 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당대표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전 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당대표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연임 도전을 공식화했다. 이 전 대표는 먹고사는 문제 해결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한 뒤 인공지능(AI) 등 미래 기술에 집중적으로 투자해야 한다고 했다. 아울러 관련 산업 육성을 위한 규제 개혁도 시사했다.

이 전 대표는 10일 서울 여의도 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전당대회 출마 기자회견을 열고 “기초과학과 미래기술에 집중투자해야 한다. 과학기술 강국으로 발돋움해 성장의 새 발판을 만들어야 한다”라며 “국민의 먹고사는 문제 해결이 유일한 이데올로기”라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우선 과학기술 분야 투자와 인재 육성을 강조했다. 이 전 대표는 “인공지능으로 상징되는 과학기술 신문명 시대, 기후위기에 대응한 에너지 대전환의 시대가 열리고 있다”며 “과학 기술, 과학기술자를 존중해야 한다. 과학기술과 연구개발에 투자를 대폭 확대해야 한다”고 했다.

아울러 “우리나라 AI 분야 인재가 더 좋은 환경을 찾아 해외로 빠져나간다. 기술을 주도할 인재 양성에 과감하게 투자해야 한다”면서 “과학기술 분야를 포함한 연구개발 예산을 꾸준히 확대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기후위기 극복을 위한 에너지전환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특히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한 지능형 전력망을 제안했다. 이 대표는 “국가주도의 대대적 투자로 '에너지 고속도로'를 전국에 건설해야 한다. 에너지고속도로는 호남·영남·충청·강원 등 서남해안과 동해안의 낙후 지역들이 소멸 위기에서 벗어나 새로운 성장발전 기회를 누리게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전 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당대표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전 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당대표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AI 등 신산업 분야의 규제 합리화가 필요하다는 입장도 밝혔다. 아울러 미래산업 육성을 종합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당내 기구 설치도 시사했다. 이 대표는 이날 취재진과의 질의응답에서 “(민주당의) 방향은 인공지능 시대 신성장 산업 육성을 위한 규제 합리화”라며 “미래 산업 성장과 활성화를 위해서 불필요한 규제는 당연히 없애야 한다. 민주당도 이에 반발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 “미래 산업 발전을 위한 근본적인 논의와 연구 정책 수립을 위한 위원회 구성을 논의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이 전 대표는 신기술 발달로 인해 사회의 패러다임이 바뀔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전 대표가 강조해온 이른바 '기본사회'다. 이 전 대표는 “노동량으로 승부하는 시대는 이미 지났지만 대한민국 노동자들은 여전히 세계에서 가장 오래 일하는 사람 중 하나”라며 “노동시간을 단계적으로 줄여 먼저 '주 4.5일제'를 자리 잡게 하고 최소한 2035년까지는 주 4일제로 가야 한다”고 했다.

이어 “모두가 일할 수 있음을 전제로 일할 수 없는 예외적 소수를 보호하는 복지제도는 한계가 드러날 것”이라며 “모든 영역에서 구성원의 기본적인 삶을 권리로 인정하고 함께 책임지는 '기본사회'는 피할 수 없는 미래”라고 덧붙였다.

최기창 기자 mobydic@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