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 드라이브] 포르셰 `파나메라 터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신차 드라이브] 포르셰 `파나메라 터보`

파나메라는 911, 박스터/카이맨, 카이엔에 이어 포르셰가 처음으로 선보인 4도어 세단이다. 우선 스타일에서 누가 보더라도 911이 성장한 모습임을 눈치챌 수 있다. 헤드램프가 동그랗진 않지만 카레라 GT를 연상케 하고, 펜더 위쪽을 지나 헤드램프까지 이어지는 두 개의 불룩한 언덕이나 지붕에서 엉덩이까지 내려오는 라인은 911을 제대로 닮았다. 그 엉덩이에는 속도에 따라 자동으로 솟아오르면서 날개가 좌우로 펼쳐지는 멋진 스타일의 터보 전용 스포일러가 장착돼 있다.

 길이는 5m에 살짝 못 미치지만 폭은 유난히 넓고, 높이는 상당히 낮아 스포츠카의 자세가 돋보인다. 길이와 휠베이스 면에서 보면 우리나라 준 대형 세단 그랜저와 대형 세단 에쿠스 사이에 위치하는 정도다.

 실내는 지금까지의 대형 세단들과는 색다른 분위기지만 고급스러운 면에서는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 센터 페이서, 센터 터널, 도어 트림 등 거의 대부분의 면을 가죽으로 덮고, 나무와 크로뮴으로 액센트를 주었다. 파나메라 터보의 안락하고 세련된 공간에 어울리는 최고급 하이엔드 오디오를 선택하면 풍부한 저음과 강렬한 비트는 물론이고 보스 오디오에서는 쉽게 표현하기 힘들었던 부드럽고 섬세한 사운드까지 매력적으로 표현해 준다.

 고급스러운 가죽 시트는 포르셰답게 낮고 단단하며, 난방과 냉방이 모두 제공된다. 2열 시트는 좌우가 완전히 분리돼 있으며 다리공간이나 머리공간이 전혀 부족하지 않다.

 파나메라 터보에는 직분사 V8 4.8리터 바이 터보엔진이 얹혔는데, 최고출력 500마력과 최대토크 71.4㎏·m를 발휘한다. 오버 부스트가 작동하면 토크는 78.5㎏·m까지 올라간다. 변속기는 듀얼 클러치 변속기인 7단 PDK가 장착됐고 구동방식은 4륜 구동이다.

 변속은 6,500vpm에서 이루어지는데, 가속 페달을 끝까지 밟으면 세단의 세상에서는 맛볼 수 없었던 폭발적인 가속을 경험하게 된다. 0∼100km/h 가속에는 4.2초, 런치 컨트롤을 사용하면 단 4초가 걸린다. 3단 135, 4단 200, 5단에서 280km/h를 기록했다. 6단으로 변속한 후 5,600vpm을 지나면서 300km/h를 통과했다. 911 터보에는 살짝 못 미치지만 카레라 S보다는 저만치 앞서는 성능이다. 고성능 스포츠 세단을 여럿 시승해 보았지만 그들로 300km/h를 넘기기는 결코 쉽지 않았다. 하지만 파나메라 터보는 결코 어렵지 않았다.

 더 놀라운 것은 911로는 경험할 수 없는 놀라운 안정감인데 안락하면서도 포르셰의 주행감각이 그대로 살아있다. 와인딩에서도 포르셰 트랙션 매니지먼트(PTM)와 4륜 구동 시스템이 더해져 최고의 코너링 실력을 만들어내며, 악천후에서도 안정적이고 빠르게 달릴 수 있는 능력을 갖추었다. 그리고 완전히 멈출 때까지 작동하는 액티브 크루즈 컨트롤이 장착돼 있어 무척 편리하며, 오토 스타트-스톱 기능을 달아 공회전으로 인해 소모되는 연료도 절약할 수 있다.

 파나메라 터보는 스타일이 좀 더 화려했으면 하는 아쉬움이 있지만 어느 모로 보든 포르셰임을 확인할 수 있고, 실내는 필요 이상으로 화려하고, 공간은 넉넉하고 안락하며, 주행 감각 역시 영락없는 포르셰다. 포르셰는 최고의 스포츠카 메이커답게 ‘모름지기 그란 투리스모는 이러해야 한다’는 모범 답안을 제시했다.

글·사진=박기돈기자 nodikar@rpm9.com

보다 자세한 시승기는 RPM9(www.rpm9.com)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