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 드라이브] ­ 볼보 `XC70`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신차 드라이브] ­ 볼보 `XC70`

 볼보 XC70 같은 차종을 시승할 때면 생각나는 식상한 질문이 있다. ‘꼭 한 대만 사야한다면 어떤 자동차를 고를까?’ 세단도 좋고 SUV도 좋은 사람들은 갈등에 빠지기 마련이다. 그래서 크로스오버가 있고, 이런 수요를 노려 XC70이 탄생했다.

크로스오버 차에는 어떤 엔진이 어울릴까? 매일 타고다녀야 하는 일상의 발이라는 점과 세단보다 무겁다는 것을 감안하면 디젤이 정답이다. 볼보는 이미 D5라는 괜찮은 디젤을 보유하고 있었지만 이번에 신형 D5를 개발했다. 2010년형 XC70에 얹힌 새 D5엔진은 기존보다 20마력 높은 205마력의 최고출력을 내고, 토크도 향상됐다.

요즘의 디젤은 지체 현상을 줄이는 것과 토크 발휘 범위의 폭을 넓히는 것이 중요한데, 신형 D5는 이런 점을 만족시키고 있다. 신형 D5는 사이즈가 다른 두 개의 터빈을 적용해 저회전의 토크와 고회전의 출력을 동시에 잡았다. 그리고 다른 프리미엄 브랜드의 디젤들처럼 압축비를 낮춰 엔진의 소음과 진동을 감소시켰다. 엔진 반응도 빨라졌고 거기다 연비도 좋아졌다.

새 D5의 장점은 공회전에서부터 느낄 수 있다. 디젤 특유의 소리가 들리긴 하지만 이전보다 소음이 한결 잦아들었고 음색이 부드럽다. 다만 프리미엄 브랜드의 모델로서는 진동이 좀 있는 편이다. 늘어난 힘은 출발과 동시에 체감할 수 있다.

1500vpm에서부터 나오는 최대 토크와 함께 지체 현상이 크게 줄었고, 토크 범위도 넓어서 회전수에 거의 상관없이 넉넉한 힘을 즐길 수 있다. 고회전에서도 질감이 좋고 변속 바로 직전까지도 끈질기게 토크를 생산한다. 수치상으로는 20마력이 늘었을 뿐이지만 체감 성능은 수준이 다르다고 할 정도다.

정지상태에서 100㎞/h까지 가속하는데 걸리는 시간도 기존보다 1초가 단축됐다. 6단 자동변속기는 부드러운 승차감을 제공하며 예전보다 킥다운 반응이 빨라졌다. 2000∼3000vpm 정도로 정속 주행할 때에는 가솔린 엔진이 부럽지 않은 부드러움과 저소음이 유지된다.

하체는 기본적으로 편안함을 지향하고 있지만 전반적인 안정감이 좋아졌다. 보기와 달리 전력으로 달려도 불안감 없이 직진할 수 있다. 고속 주행 시 바람소리도 크지 않아서 심적인 부담이 적다. 댐퍼의 스트로크가 길어서 어지간한 충격은 죄다 흡수해내니 난감하게 생긴 과속 방지턱을 우당탕 하고 넘을 때도 불쾌하지 않을 정도로 승차감이 좋다.

2010년형 XC70은 코너링 때 바깥으로 밀리는 거동도 크게 감소했다. 제동 감각은 일반 승용차와 다름없다. 부드러운 하체 때문에 급제동시 앞 부분이 숙여지는 노즈다이브 현상이 크게 나타나긴 하지만 안정적으로 멈춰 선다. 고속에서도 좌우 밸런스가 좋고 페달을 처음 밟을 때부터 완전히 멈출 때까지 일정한 제동력이 발휘된다.

볼보의 기함인 S80이 베이스 모델이기 때문에 XC70의 덩치도 상당히 크다. 길이가 조금 짧지만 늘어난 전폭과 전고 때문에 시각적으로는 더 커보인다. 흔히 S80을 잘 생겼다고 표현하는데, XC70도 보기에 좋다. 평소에 정장을 즐겨 입는 사람이 주말을 맞아 아웃도어로 갈아입은 느낌이다. 당장 레저를 위해 떠날 수 있는 채비라고나 할까?

크로스오버답게 외관에도 여러 장르의 요소가 혼합돼 있다. 전면은 볼보 세단의 모습 그대로지만 약간 높아진 지상고는 SUV, 늘어난 C필러 이후의 차체는 왜건의 기능성을 함축하고 있다. 거실을 연상시키는 볼보 특유의 실내 분위기는 XC70에도 유효하다. 시트포지션이 높아진데다 대시보드도 탁 트여있어 시야가 좋다.

D5의 동력 성능에 대한 2%의 아쉬움은 새 엔진과 함께 말끔히 해소됐다. 엔진만 바꿔도 차가 이렇게 좋아지고 다른 장점들도 동시에 부각된다. XC70은 세단과 SUV, 왜건의 기능을 한 방에 해결해준다. 물론 이것저것을 담다 보면 제대로 하는 것이 하나도 없는 경우가 생기기 쉬운데, XC70은 좀 다르다. 모든 장르에서 완벽하다고는 할 순 없지만 두루두루 만족할 만하다. 이게 바로 틈새와 어정쩡함의 차이다.

한상기 객원기자 hskm3@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