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공개ICT기업협의회 `창조경제를 위한 ICT 국산화 전략 및 솔루션 발표회` 개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산·공개정보통신기술(ICT)기업협의회는 26일 서울 대치동 SETEC에서 `창조경제를 위한 ICT 국산화 전략 및 솔루션 발표회`를 개최했다.

이날 강성주 미래창조과학부 융합정책관은 창조경제 실현을 위한 ICT 국산화 정책을 발표했다. 창조경제의 원동력이 ICT임을 강조하고 정부가 ICT 국산화와 공개소프트웨어(SW) 산업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김경섭 한국정보화진흥원(NIA) 부원장은 정부 3.0과 플랫폼의 역할을, 유은숙 한국지역개발원 기획조정실장은 창조경제와 지역정보화 방향을 주제로 발표에 나섰다. 이어 주해종 동국대 교수, 공상휘 티맥스소프트 상무가 각각 `ICT 융합형 산학협력사례`와 `시스템 SW 현황과 경쟁력 강화 전략`을 주제로 강연했다.

이밖에 알티베이스, 핸디소프트, 큐브리드, 한국레드햇, 와치텍, 아이엔소프트 등 SW 업체들이 자사 솔루션과 성공적인 제품 구축 사례를 발표했다.

고대식 국산·공개ICT기업협의회장은 “이미 협의회 회원사간 융합·파생 솔루션이 탄생하고 있다”며 “회원사 솔루션은 믿고 도입할 수 있다는 소비자 신뢰를 쌓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유선일기자 ysi@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