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비코전자·KETI, 초소형 권선형 인덕터 국내 최초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아비코전자(대표 이종만)는 전자부품연구원(KETI·원장 김경원)과 함께 초소형 대용량의 권선형 인덕터를 국내 최초로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고 26일 밝혔다.

인덕터는 전자기기 내에서 전류의 변화량이 비례해 전압을 유도하는 소자다. 권선형 인덕터는 스마트폰과 같은 휴대 단말기의 안테나 정합 회로, RF 응용 분야와 근거리무선통신(NFC), 오디오 스피커 등에 사용된다.

아비코전자·KETI, 초소형 권선형 인덕터 국내 최초 개발

아비코전자와 KETI는 스마트기기의 초소형·초경량화 흐름에 발맞춰 크기를 최소화하면서 전기적 특성을 유지했다. 이 초소형 대용량의 인덕터 개발로 통신 모듈 등 스마트폰이나 웨어러블 기기 부품의 소형 경량화·박형화 추세에 대응, 부품 산업의 무역역조 현상 해결에 기여할 수 있는 것으로 기대된다.

장광배 아비코전자 상무는 “그동안 일본 기업이 독점했던 기술을 최초로 국산화했다”며 “스마트폰용 권선형 칩 인덕터를 하반기부터 공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황태호기자 thhw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