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부·산업부, 우리만의 3D 프린팅 핵심기술 찾는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미래창조과학부와 산업통상자원부 등 범부처가 다음 달 초 우리만의 3D 프린팅 기술력을 확보하고자 머리를 맞댄다.

지난달 확정된 3D 프린팅 산업 발전전략 후속으로 양 부처는 3D 프린팅 기술 수요와 트렌드를 예측하고 이에 맞춰 우리나라 3D 프린팅 기술 개발 방향(로드맵)을 제시한다.

13일 정부당국에 따르면 미래부와 산업부는 6월 초 ‘3D 프린팅산업 발전협의회’를 발족한다. 윤종록 미래부, 김재홍 산업부 차관이 공동 위원장을 맡는다.

지난달 23일 3D 프린팅 산업 발전전략 발표 후 한 달여 만에 발전협의회를 발족하는 것은 각국이 3D 프린팅 산업에 높은 관심을 나타내는 등 산업 전반이 급변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런 상황에서 우리만의 경쟁력을 확보하려면 차별적인 기술전략(기술로드맵) 수립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발전협의회는 3D 프린팅 산업에 영향을 미치는 경제·사회 환경을 분석하고 이에 기반을 둔 기술발전 시나리오를 작성한다. 또 미래 3D 프린팅의 핵심 원천과 요소기술을 도출하고 주요 기술별 투자 및 지원 우선순위를 정한다. 이에 따른 다양한 정책과 과제 도출이 뒤따를 전망이다.

발전협의회는 민관이 공동으로 구성하는 3D 프린팅 발전추진단의 지원을 받는다. 분기나 반기에 한 번 열리는 발전협의회와 달리 발전추진단은 수시로 회의를 개최하며 3D 프린팅 관련 국내외 동향을 연구해 아이디어를 제시한다. 발전추진단에는 정보통신산업진흥원·전자부품연구원을 비롯한 유관기관·협회·대학 전문가 등이 참여할 예정이다. 장비기술·소재·소프트웨어 등으로 분과가 나뉠 예정이며 기존 기술 트렌드나 주요국 정부가 내놓은 전략을 따라가는 것이 아니라 우리만의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선도 기술을 찾는 데 초점을 맞춘다.

백기훈 미래창조과학부 정보통신융합정책관은 “미래 3D 프린팅 산업에서 우리가 경쟁력을 가질 수 있는 분야를 찾게 될 것”이라며 “국내 산업발전뿐만 아니라 글로벌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단기 및 중장기 기술을 발굴해 체계적으로 지원하려 한다”고 말했다.

최상미 3D융합산업협회 사무국장은 “3D 프린팅은 장비, 모델링, 디자인, 소프트웨어 등 범위가 광범위해 체계적인 기술 연구와 육성이 절실하다”며 “무엇보다 개발된 기술이 창조경제에 걸맞게 각 산업에 응용돼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노력이 뒷받침돼야 한다”고 주문했다.

김준배·서형석기자 j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