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10명 중 9명은 휴대전화 보유…8명이 스마트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청소년 10명 중 9명은 휴대전화를 갖고 있으며 이 중 8명은 스마트폰 보유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10명 중 7.7명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을 보유하고 있고, 친구·팔로워가 200명 이상인 청소년도 20%가 넘은 것으로 조사됐다.

10일 통계청이 발표한 ‘청소년 통계’에 따르면 2013년 초·중·고등학생의 ‘휴대전화 보유율’은 91.5%로, 2011년 36.2%에 불과했던 ‘스마트폰 보유율’은 81.5%로 대폭 상승했다. 초·중·고등학생이 가장 많이 이용하는 휴대전화 기능은 메신저를 이용한 채팅(26.7%)으로, 이어 게임(15.6%)·전화통화(14.8%)·음악듣기(12.8%)순으로 나타났다.

SNS 계정은 77.1%가 보유하고 있고, 이는 2011년(59.7%) 대비 17.4%p 증가한 수치다. 성별로는 남학생 72.6%, 여학생 81.7%로 조사됐다. SNS를 통해 친구나 팔로워로 연결된 사람이 ‘200명 이상’이라고 응답한 청소년은 21.6%로 2011년(6.8%)보다 3배 이상 늘었다.

10대 청소년의 일주일 동안 평균 인터넷 이용시간은 14.1시간으로 2012년과 동일했다. 20대 청소년의 이용시간은 20.3시간으로 10대 청소년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인터넷을 이용하는 빈도가 ‘하루에 1회 이상’인 경우는 10대 95.8%, 20대 99.3%로 나타나 거의 모든 청소년이 매일 인터넷을 이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결혼과 관련 2012년 결혼에 대해 남자 청소년은 62.9%가 ‘해야 한다’고 응답했지만, 여자 청소년은 45.6%에 그쳐 남녀간 인식 차이가 적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양성평등과 관련해서는 2013년 청소년 91.7%가 ‘남자와 여자는 모든 면에서 평등한 권리를 가져야 한다’고 답했으며, 여학생(95.7%) 비중이 남학생(88.2%)보다 7.5%p 높았다.

유선일기자 ysi@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