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과학자]주상훈 UNIST 에너지및화학공학부 교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저렴하고 성능 좋은 연료전지 촉매를 개발해 전기자동차 상용화를 앞당기고 싶습니다.”

주상훈 UNIST 에너지및화학공학부 교수는 전기화학 촉매 분야의 촉망받는 신진 연구자다. 지난 2010년 UNIST 교수 임용 후 줄곧 비백금계 연료전지 촉매 연구에 집중해왔다. 값 비싸고 내구성이 약한 백금을 대체할 수 있는 비금속 연료전지 촉매 연구는 관련 업계와 연구계의 최대 화두다.

[대한민국 과학자]주상훈 UNIST 에너지및화학공학부 교수

주 교수는 그동안 네이처, 네이처 머티리얼스 등 저명 학술지에 80여편의 논문을 발표했다. 발표 논문은 8400회 이상 SCI 저널에 인용됐다. 이 같은 성과로 지난 2010년 청암신진교수 펠로에 선정됐고, 2011년에는 지식창조대상을 받았다.

대표적인 연구개발 성과는 지난해 9월 발표한 ‘철과 질소를 함유한 나노다공성 탄소 촉매’ 개발이다. 이 촉매는 고분자 전해질형 연료전지용 촉매 반응 결과, 활성 및 내구성에서 기존 백금 촉매를 능가하는 성능을 나타냈다. 학계와 연구계는 연료전지 자동차 상용화의 큰 걸림돌인 값비싼 백금 촉매를 대체할 수 있는 돌파구를 열었다고 평가했다.

지난 4월에는 현재까지 개발된 비금속계 촉매 중 가장 높은 성능을 지닌 탄소 촉매 개발에 성공했다. 연구 성과를 담은 논문은 ‘앙게반테 케미’의 가장 주목받는 논문(핫 페이퍼)으로 뽑혔다.

현재 그는 분자 또는 원자 수준에서 촉매 반응이 왜 좋아지는 지, 어떻게 설계하면 성능이 극대화할 수 있는지를 집중 연구하고 있다.

이와 관련 헤테로 원자를 도핑한 나노다공성 탄소 촉매, 즉 비금속계 연료전지용 촉매의 전기화학적 활성 및 반응속도는 촉매의 일함수와 반비례한다는 사실을 규명해 미국화학회지에 발표하기도 했다.

주 교수는 “비금속계 촉매의 성능이 백금계 촉매에 근접하는 수준으로 향상됐지만, 과학자로서 더 중요한 일은 이러한 촉매가 작동하는 원리를 규명하는 일”이라고 말했다.

학제 간 융합연구도 빼놓을 수 없는 성과다. 학내 타 학부와 융합연구를 통해 고성능 흡착 및 분리 물질로 사용할 수 있는 나노 다공성 금속산화물의 간단하고 저렴한 합성법을 개발했다. 이 연구 결과 또한 미국화학회지에 발표해 학계의 주목을 받았다.

주상훈 교수는 “새로운 에너지원인 연료전지는 기존 화석연료를 대체할 수 있는 가장 유망한 소재이자 기술”이라며 “연료전지의 잠재력과 가능성을 깨워 국가 대표산업을 만드는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울산=임동식기자 dsl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