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상반기 인기상품]신기술·신제품이 시장을 열고 고객을 움직였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올 상반기에도 여러 신기술, 신제품이 등장해 시장과 만났다.

여러 똑똑한 기기와 서비스가 고객의 관심을 끌었다. 좋은 제품과 서비스는 일상생활을 풍성하게 만들었다. 이른바 ‘스마트 라이프’다.

올 상반기 프리미엄 제품, 여러 기술이 융·복합한 상품이 많아지면서 업계는 기술개발과 마케팅에서 어느 때보다 치열한 경쟁을 펼쳤다. 기술력과 제품의 기능 경쟁이 확대될수록 소비자는 행복한 고민에 빠진다. 선택 폭이 그 만큼 넓어졌다는 뜻이다.

상반기에 다양한 기능을 결합한 융합, 스마트 제품이 대거 나왔다. 스마트와 융·복합, 다기능, 초고속, 대용량, 초슬림, 초고화질 등은 상반기 인기상품을 관통하는 대표 키워드다.

전자신문이 선정한 ‘2015 인기상품’에서도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차별화된 마케팅으로 소비자로부터 호평을 받은 상품과 서비스가 대거 이름을 올렸다.

선정된 인기상품은 기술도 뛰어나지만 소비자로부터 큰 호응을 얻은 제품이다. 독창적 아이디어가 있어도 실제로 이용할 사람이 외면한다면 아무런 가치가 없다. 때문에 인기상품은 철저히 ‘고객’을 지향한다.

기업도 소비자를 제일 먼저 염두에 두고 제품을 기획하고 생산한다. 소비자 감성을 자극할 마케팅과 영업방법을 총동원한다. 제품을 알리는 수단도 홍보와 광고에만 의존하지 않는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이용해 제품을 소개하거나 전문 파워블로거와 연계하기도 한다.

판매 확대에만 집중하는 것이 아니라 사후관리(AS)를 강화하는 것도 최근 기업에는 필수다. 이 모든 게 고객 마음을 잡기 위함이다.

상품 기획, 디자인 단계부터 이용자환경(UI), 사용자경험(UX)을 강조한 제품이 많아지는 추세다. 이런 흐름에 잘 대응한 제품과 서비스가 인기상품 반열에 이름을 올릴 수 있다.

우리나라는 내수 시장이 작다. 많은 기업이 수출에 집중하는 이유다. 하지만 국내 시장은 글로벌 최고 제품의 경연장이다. 특히 ICT분야는 더 그렇다.

삼성과 LG가 내놓은 제품과 기기는 모두 글로벌 최고 제품으로 인정받는다. 우리나라 통신사가 제공하는 서비스도 글로벌 톱 수준이다. 이 때문에 해외 기업도 우리나라에서 먼저 제품을 내고, 시장의 반응을 살피는 일이 많아졌다. 한국에서 인기제품이라면 해외시장을 뚫는 데도 유리하다. 우리나라 시장은 크기에 비해 상징성이 크다. ‘국내 인기 상품’이 곧 ‘글로벌 히트제품’이라는 등식이 만들어졌다.

시장에서 필요로 하는 제품을 적시에 내놓는 것은 기업체 오랜 경영원칙이다. 하지만 이제는 기업이 신기술, 신제품으로 시장을 직접 만들기도 한다. 신기술과 신제품은 새로운 수요를 만든다. 이런 수요는 다시 새로운 기술을 만들어 내는 원동력으로 되돌아온다.

올해 중소기업도 독특한 아이디어로 우수 제품을 대거 출시했다. 인터넷이나 SNS에서 입소문이 나면서 인기상품 반열에 오른 제품도 과거 어느 때보다 많았다.

인기상품이 많아질수록 시장은 활기를 띤다. 대한민국 경제 전반의 활력을 위해서도 신기술과 신제품은 지속적으로 나와야 한다.

◆전자신문 ‘2015 상반기 인기상품’ 이렇게 선정했습니다.

전자신문 ‘2015 상반기 인기상품’은 소비자의 마음을 사로잡으면서 시장에서 주목받은 제품 위주로 엄정한 심사를 거쳐 선정됐다. 판매량과 시장점유율 등 객관적 자료에 전문가 의견, 해당분야 전문기자의 평가, 소비자 반응을 두루 반영했다.

전자신문은 객관성 확보를 위해 본지 기자 추천 외에도 온·오프라인으로 후보작을 접수해 엄격한 심사를 거쳤다.

인기상품 선정에서는 공정성을 기하기 위해 제품별 판매 실적은 물론이고 전자유통점·할인점 등 오프라인 유통점 데이터도 일부 반영했다. 시장조사기관 점유율, 업계 전문가 의견도 인기상품 선정 잣대로 활용했다.

인기상품은 △고객만족 △마케팅우수 △품질우수 △추천상품으로 구분했다.

개인용 기기와 제품은 신기술 적용과 마케팅 능력, 디자인 우수성, 소비자 반응도가 주요 평가 항목이다. 기업간거래(B2B) 상품은 기술력에다 이를 적용한 고객 밸류가 증가했는지에 비중을 뒀다. 중소·벤처기업 상품에는 현재 성과는 물론이고 독창성과 아이디어에 보다 많은 배점을 했다.

인기상품 선정에서도 ‘소비자 편의를 높이고 기능을 강화한 제품은 반드시 성공한다’는 진리가 다시 한 번 확인됐다는 평가다.

전자신문은 해마다 상·하반기 두 차례 인기상품 선정을 한다. 이를 통해 우수한 제품과 서비스가 시장에서 한층 인정받는 건전한 소비문화가 정착되기를 기대한다. 또 소비자에게 우수 제품을 선택할 수 있는 가이드라인을 제공하는 데도 비중을 두고 있다.

<◆고객만족>

◆고객만족

<◆마케팅우수>

◆마케팅우수

김승규기자 se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