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TV 쇼셜트레이딩 프리캡, 이베스트증권서도 서비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투자 고수를 따라하는 소셜트레이딩 `프리캡`을 이베스트투자증권에서도 만날 수 있다.

아프리카TV는 2일 프리캡을 통해 이베스트투자증권에 접속하면 해외선물 소셜트레이딩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아프리카TV 쇼셜트레이딩 프리캡, 이베스트증권서도 서비스

프리캡은 이베스트투자증권과 손잡은 것을 계기로 투자자 유치를 넘어 소셜트레이딩 서비스 장점을 부각시킨다는 각오다. 수익률이 좋은 리더를 참고하는 팔로우·카피 트레이딩을 통해 수익을 극대화하는 동시에 투자자 간의 건강한 생태계를 조성, 금융 비즈니스 혁신을 꾀하겠다는 포부도 드러냈다.

프리캡은 국내 최대 투자 커뮤니티 프로주식클럽을 트레이딩 플랫폼으로 확장해 새롭게 오픈한 국내 최초 해외선물 소셜트레이딩 서비스다. 투자 고수(리더)를 따라하는 방식이 특징으로 네트워크로 연결된 투자자들은 실시간으로 의견을 공유하고 투자 결정을 내릴 수 있다. 현재 7000여명의 투자자가 이용하고 있다.

아프리카TV 쇼셜트레이딩 프리캡, 이베스트증권서도 서비스

장동준 프리캡 상무는 “이베스트투자증권에서 프리캡을 서비스하면서 투자자 접근성이 좋아질 것으로 전망한다”며 “이베스트투자증권 고객들이 프리캡으로 유입돼 소셜트레이딩 서비스가 활성화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성민 코스피 전문기자 sm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