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즘]농협, IT혁신 이제부터 시작해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프리즘]농협, IT혁신 이제부터 시작해야

`3·20 사이버테러`로 농협은 해커의 놀이터라는 불명예를 안았다. 금융권에서 정보기술(IT) 사고가 터지면 항상 거론되는 곳이 농협이었다.

18년 만에 농·축협과 은행 전산을 분리한 `신 전산시스템`이 가동됐다. 2만3000여 직원이 밤낮없이 전산 분리 작업에 매달린 결과 큰 착오 없이 시스템이 안정을 찾아 돌아간다. 농협은 새로운 전산시스템으로 핀테크 등 다양한 미래 사업 플랫폼으로 활용하는 작업도 병행한다. 농협 전산 분리에 참여한 IT 소속 인력에게 박수를 보낸다.

이제 다시 시작이다.

전산시스템 분리 성공은 해커에게 또 하나의 먹잇감이 될 수 있다. 과거 비자카드가 강력한 보안 전산을 구축했다는 소식에 해커 집단 어나니머스의 공격을 당한 적이 있다. 농협도 IT 전산 분리 성공에만 매몰되면 안 된다.

농협은 막중한 사명감으로 강력한 보안 체계를 갖춰야 한다. 물리 형태의 시스템 안정성뿐만 아니라 내부 조직은 물론 비대면 채널 사업 등 금융디지털 시대 원년을 만들어야 한다.

[프리즘]농협, IT혁신 이제부터 시작해야

금융 환경은 급변하고 있다. 이제 창구에서 수기로 작성하는 시대는 지났다.

IT와 보안을 결합해 최적화한 비대면 프로세스를 만들고, 철통같은 보안 체계를 유지하기 위한 인력 양성과 조직 혁신이 필요하다.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재앙을 반복하면 안 된다.

이를 위해 금융 IT에 대한 경영진의 홀대 의식부터 없애야 한다. 핀테크 시대 금융과 IT 융합은 폭증했다. 반면에 이를 수행하는 IT 인력은 항상 `마이너`로 치부됐고, IT 투자는 `지출`로 평가 절하됐다.

외양간을 잘 만들면 소를 잃을 일이 없다. 제 값을 받기 위해 소를 잘 키우고 튼튼한 울타리를 만드는 일은 비용이 아닌 투자다. 일관성 있고 예측 가능한 게임의 보안 원칙을 정립해야 한다. 엄정하게 적용하되 그 안에서는 자율성을 보장하는 지혜도 필요하다. 소비자 보호 장치는 두 말할 필요도 없다.

길재식 금융산업 전문기자 osolgi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