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제조업 경기 봄날...한국은 부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세계 제조업 경기가 봄날을 맞았다. 하지만 한국은 부진했다.

시장정보업체 IHS 마킷이 최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미국·일본·중국·독일 세계 주요국 3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일제히 경기 확장세를 보였다. 특히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의 지난달 제조업 체감 경기는 6년 만에 가장 높았다. 중국 정부 공식 PMI도 약 5년 만에 최고를 기록했다.

마킷이 집계한 유로존 3월 제조업 PMI 확정치는 56.2로 전월치(55.4)보다 높았다. 유로존 1분기 평균 PMI는 55.6으로 집계돼 2011년 1분기 이래 6년 만에 가장 높았다. 제조업 PMI는 기업 구매담당 임원을 상대로 신규주문, 생산, 고용, 재고량 등을 설문 조사해 집계하는 경기지표다. PMI가 50을 웃돌면 경기 확장을, 밑돌면 경기 위축을 뜻한다.

세계 제조업 경기 봄날...한국은 부진

유로존 PMI 상승 일등공신은 독일과 이탈리아다. 독일 PMI는 58.3으로 5년 11개월 만에 최고치였고, 이탈리아 PMI도 55.7을 기록해 6년 만에 가장 높았다. 중국 제조업도 약진했다. 중국 국가통계국이 발표하는 3월 정부 제조업 PMI는 51.8로 집계됐다. 이는 2012년 4월 53.3을 기록한 이래 4년 11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미국은 2월보다는 주춤했지만, 여전히 제조업 활동이 확장세를 유지했다. 미국 공급관리협회(ISM)가 발표한 3월 제조업 PMI는 57.2였다. 2014년 8월 이후로 최고치를 기록했던 지난 2월 57.7보다 소폭 내렸다. 마킷이 집계한 미국 제조업 PMI는 53.3으로 지난해 9월 이후 가장 낮았다. 일본 제조업 PMI는 52.4로 집계됐다. 올해 들어 가장 낮지만, 7개월 연속으로 기준선을 넘겼다.

이외에 베트남은 제조업 PMI가 54.6, 필리핀은 53.8, 미얀마는 53.1을 기록하며 전월보다 좋은 성적을 냈다. 한국은 3월 제조업 PMI가 48.4에 그쳤다. 지난해 11월(48.0) 이후 가장 낮았고, 8개월 연속 기준치를 밑돌았다.

한국은 제조업 PMI 집계 28개국 가운데 PMI 지표가 50을 밑돌며 경기 위축 4개국에 들엇다. 한국과 함께 50을 하회한 곳은 유럽 재정위기국 그리스(46.7)와 남미에서 최악 경제난을 맞았던 브라질(49.6), 말레이시아(49.5) 등이다.

방은주기자 ejb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