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노믹스]"사이드미러 비켜!" 카메라가 대신한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최근 자동차 사이드미러 장착 의무 규정 개정으로 카메라 모니터 시스템(CMS)이 사이드미러를 대체할 수 있게 됐다. 사이드미러 없는 '미러리스 카' 시대가 가까워진 만큼 카메라 기술을 이용한 시야 확보 장치 특허 출원(신청)도 꾸준하다.

특허청은 차량 시야 확보를 위한 카메라 기술을 이용한 특허 출원이 활발하다고 14일 밝혔다. 연도별 출원 현황은 2014년 52건, 2015년 66건이다. 지난해는 48건으로 다소 주춤했지만 꾸준히 출원 중이다. 최근 10년간(2007~2016년) 카메라 기술 이용 특허 출원은 모두 506건이다.

시야 확보 기술과 시야확보 카메라 특허 출원 현황(2007~2016년). (단위:건) / 자료:특허청
<시야 확보 기술과 시야확보 카메라 특허 출원 현황(2007~2016년). (단위:건) / 자료:특허청>

출원인별 시야 확보 카메라 특허 출원 현황을 보면 대기업이 144건(28%)으로 가장 많다. 다음으로 △내국인(개인) 110건 △중견기업 75건 △중소기업 75건 △외국인 58건 △대학·연구기관 44건 순이다.

업체별로 △현대자동차 51건 △현대모비스 41건 △에스엘 21건 △LG이노텍 16건 △삼성전기 13건 △LG전자 12건 순이다. 시야 확보 카메라 특허 기술은 크게 △미러 장치 지원 △카메라 제어 △영상 디스플레이 △장애물 인식 △미러 장치 대체 등으로 나뉜다.

출원인별 시야확보 카메라 특허 출원 동향(2007~2016). (단위:건) / 자료:특허청
<출원인별 시야확보 카메라 특허 출원 동향(2007~2016). (단위:건) / 자료:특허청>

자동차 국제 안전 기준을 실질적으로 결정하는 국제연합 유럽경제위원회 자동차기준조화포럼(UNECE/WP29)은 이미 카메라와 모니터가 거울 같은 영상을 제공하면 사이드미러 설치 의무를 없앨 수 있도록 안전 기준을 완화했다. 일본도 지난해 미러리스 차량 도로주행을 합법화했다. 국제 추세에 맞춰 한국도 지난 1월 관련 규정을 개정했다.

특허청 김성남 자동차심사과장은 “카메라 모니터 시스템은 카메라에 이물질이 묻을 경우 시야 확보가 어렵고 전기부품 증가로 고장률이 높은 단점이 있다”며 “지속적인 특허 출원으로 안전성과 내구성을 확보하면 곧 대중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상세 내용은 IP노믹스 홈페이지(www.ipnomics.co.kr )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나유권 IP노믹스 기자 ykna@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