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소상공인에 새해 1조6886억원 융자 지원…우선순위 보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정부가 내년에 소상공인 대상으로 1조6886억원 규모의 자금(융자 1조6025억원, 보조 861억원)을 융자 지원한다.

중기부 로고
<중기부 로고>

중소벤처기업부는 27일 일자리를 창출한 소상공인을 최우선 지원하기로 하고 18개 소상공인 지원 사업 내용과 추진 일정을 담은 '2018년도 소상공인 지원 사업' 통합 공고를 발표했다.

중기부는 우선 소상공인 정책자금(융자) 가운데 청년고용특별자금을 올해 500억원에서 내년에는 2000억원으로 대폭 확대했다. 만 39세 이하 청년 소상공인 또는 만 29세 이하 근로자를 고용한 소상공인 대상으로 1억원까지 대출해 준다. 대출금리는 기준금리에 0.4%포인트(P)를 더한 수준이다.

신규 고용을 창출하는 소공인을 대상으로는 4500억원 규모의 특화자금 대출 심사 시 가점 5점을 준다. 또 일자리안정자금을 수급한 소상공인이 정책자금을 신청할 경우 월별 배정 한도 없이 우선 지원할 계획이다.

소상공인 정책자금의 80%인 1조2800억원은 정책자금을 처음 이용하는 소상공인에게 우선 배정하기로 했다. 소상공인 지원 사업도 전체 지원 대상의 80%를 첫 이용자가 차지할 수 있도록 지원목표제를 도입했다.

중기부는 시중은행 이용이 어려운 저신용 소상공인을 위해 카드 매출액과 상환액을 연동하는 '매출연동 상환자금' 200억원도 신설했다. 정책자금 1조6025억원 가운데 7500억원(46.8%)을 내년 1분기에 조기 집행할 계획이다.

조재연 소상공인정책과장은 “서민 경제의 근간이자 서민 고용의 원천인 소상공인이 안심하고 영업할 수 있도록 내년도 지원사업안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대전=신선미기자 smsh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