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SBA 크리에이티브 포스, 네트워킹 행사 'Day of the year 2018' 성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기자] 서울산업진흥원(대표 장영승, 이하 SBA)이 유망산업인 MCN 분야 활동인원들의 결속력을 높이며, 한 단계 더 활성화될 2019년을 예고했다.

SBA 측은 지난 21일 서울 상암동 에스플렉스센터 내 SBA 미디어콘텐츠센터 1인 미디어 지원시설에서 서울시-SBA 1인미디어 창작자 그룹 '크리에이티브 포스' 2018년 마지막 네트워킹 행사 'Day of the year 2018'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Day of the year 2018'은 총 35회간 진행됐던 'SBA SPP파트너스_1인미디어데이'의 마무리로서 최신 1인미디어산업 트렌드에 맞춘 2019년 SBA 1인미디어 지원 사업 의견수렴 등을 진행하는 기회로 마련됐다.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이날 행사에서는 2018년 SBA 1인미디어 지원사업의 결산과 함께 '크리에이티브 포스' 인원들의 활발한 네트워킹을 독려하는 모습이 펼쳐졌다.

특히 △MBC C&I와 SBS 모비딕 등 미디어사와의 협력을 통한 크리에이터 육성 및 역량강화 △디지털리터러시교육협회 협력 기반 크리에이터 대상 디지털 예절교육 △서울시 교육청과의 '꿈넘꿈 1인 크리에이터 진로체험' 협력운영 등 서울시-SBA가 한 해동안 펼쳐온 다양한 노력을 소개하며, 오는 2019년에는 더욱 괄목할만한 지원을 펼칠 것을 예고하며 눈길을 끌었다.

박보경 SBA 콘텐츠산업본부장은 "크리에이터 육성 프로그램을 통해 전년대비 크리에이터 총 구독자 수가 268% 이상 증가하고, 전업 크리에이터가 다수 등장하는 등 많은 성장이 있었다"라며 "향후 크리에이터 발굴 및 육성지원 확대를 통해 노스펙으로도 끼와 꾸준함만 있다면 누구나 영향력 있는 창작자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한편 서울시-SBA는 2018년 하반기 기준 250개 팀 구성의 1인미디어 창작자 그룹 '크리에이티브 포스'를 운영, 멤버들에게 1인미디어 시설 및 장비 사용기회부터 방송/영상 전문가 멘토링, 크리에이터 간 콜라보레이션 등 다양한 제작능력 향상 프로그램을 지원하고 있으며, 서울시의 관광자원과 SBA가 지원하는 우수 중소기업의 홍보 동영상 콘텐츠 제작 프로그램 운영으로 제작지원금 및 비즈매칭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