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분석]삼성전자, 시스템반도체 육성 '강한 의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진=삼성전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도 정부의 시스템반도체 육성 정책에 화답하듯 자사 사업 강화뿐만 아니라 국내 기업과의 동반 성장을 강조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직접 나서 파운드리 세계 1위 도약을 위한 삼성의 전략을 발표하고, 팹리스 및 장비소재 업체와 상생협력 계획을 밝혔다.

앞서 삼성전자는 2030년까지 시스템반도체 분야 연구개발 및 생산시설 확충에 133조원을 투자하고, 전문인력 1만5000명을 채용한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이 계획에는 국내 시스템반도체 업체를 지원하면서 상생 협력을 해나가겠다는 방침도 들어있다.

일례로 국내 중소 팹리스 고객들이 제품 경쟁력을 강화하고 개발 기간도 단축할 수 있도록 인터페이스 설계자산(IP), 아날로그 IP, 시큐리티 IP 등 삼성전자가 개발한 IP를 지원한다.

아울러 소품종 대량생산으로 생산에 어려움을 겪은 국내 중소 팹리스 업체도 지원한다. 제품 개발활동에 필수적인 MPW(멀티 프로젝트 웨이퍼) 프로그램을 공정당 년 2~3회로 확대 운영한다. 이미 삼성전자는 지난해 한국반도체산업협회와 연계해 MPW 사업을 연 1회 진행한 적이 있다.

전문가들은 삼성전자가 파운드리를 적극적으로 개방하면서 시스템 반도체 업체들이 힘을 받을 수 있는 기회가 생겼다고 풀이한다.

한 업계 전문가는 “IoT, 자동차 AP 개발 속도에 대응할 수 있는 파운드리 회사가 세계에서도 손에 꼽히는데, 그동안 굳게 닫고 있던 파운드리 공정을 개방한 것은 긍정적”이라며 “다품종 소량생산을 하는 국내 기업들을 삼성전자가 잘 지원해준다면 빠르게 크고 있는 중국 시장과도 차별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또 다른 업계 전문가는 “국내 시스템 반도체 업계가 크면 삼성전자도 목표대로 시스템 반도체 1위에 오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강해령기자 kang@etnews.com

윤건일 기자 ben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