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현 엄기준 열애설 '애칭 부르는 사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MBC캡쳐
<사진=MBC캡쳐>

규현이 엄기준과의 열애설을 언급해 화제다.

 

13일 방송되는 KBS2 ‘해피투게더4’에서는 규현이 출연해 엄기준과의 황당무계한 열애설 지라시를 언급한다.

 

그는 “어느 날 증권가에서 아이돌 A군과 뮤지컬 쪽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배우 B군이 같은 작품에서 만나 연애를 하기 시작했다는 지라시가 돌았다”며 “나와 기준이 형이 만난 시기와 맞지 않았지만 함께 언급됐었다”고 열애설 사건을 전했다.

 

엄기준 또한 MBC ‘라디오스타’에서 동성 열애설을 언급해 화제를 모았다.

 

당시 MC들은 그에게 "과거 증권가 정보지에 뮤지컬 배우와 아이돌 동성 커플이 있다는 말이 있었는데 본인 아니냐"고 물었다.


 

이에 그는 "맞다. 증권가 소문으로 돌았다고 하더라"고 답했다. 이어 "누구보다 내가 먼저 알았던 것 같다. 갑자기 연락을 받았다"고 당시 상황을 해명했다.

 

이에 함께 출연한 이건명은 "밤에 둘이 술을 잘 마시러 다녔다. '얘들이 그래서 그랬구나'라고 잠시 오해를 했다"고 속내를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당시 MC였던 규현은 "기준 형이 '이 얘기가 너랑 나라고 하더라'는 메시지를 보냈다. 그래서 내가 '자기야♥'라고 답문을 했더니 정말 상욕을 하시더라"고 폭로해 스튜디오를 폭소케 했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