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여름휴가 취소…日수출규제 등 현안 산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文대통령, 여름휴가 취소…日수출규제 등 현안 산적

문재인 대통령이 집권 3년 차를 맞은 올해 여름휴가를 가지 않기로 했다고 청와대가 28일 밝혔다. 문 대통령이 여름 휴가를 가지 않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유송화 춘추관장은 이날 “문 대통령은 7월 29일부터 8월 2일까지 예정된 하계휴가를 취소하고 집무실에서 정상 근무한다”고 밝혔다.

다만 문 대통령이 “직원의 예정된 하계휴가에 영향이 없도록 하라”고 당부하면서 이에 따라 29일 정례 수석·보좌관 회의는 열리지 않는다고 유 관장은 전했다.

문 대통령이 이례적으로 여름 휴가를 가지 않기로 한 것은 국내외 현안이 산적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일본의 수출 규제조치,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도발, 러시아 독도 영공 침범 등은 물론 광주 클럽 구조물 붕괴 참변 등 안팎으로 굵직한 현안이 쌓여있다.

문 대통령은 다음 주 한 주간 공식 일정을 거의 잡지 않으면서 이들 현안에 대한 보고를 받으면서 대책 마련에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다음달 초·중순께로 예상되는 개각 등 국정운영 구상에도 전념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22일 수보회의에서 관광수지 적자를 거론하며 “해외관광을 즐기는 국민 수가 늘어나는 것은 좋은 일이지만 국내에도 한류 붐과 함께 유네스코에 등재된 세계문화유산 등 좋은 관광상품이 많기에 이를 잘 활용해 더 많은 외국 관광객이 한국으로 오도록 하고 더 많은 국민이 국내에서 휴가를 사용한다면 우리 경제를 살리는 데 큰 힘이 될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역대 대통령 중에는 노무현 전 대통령이 2007년 아프가니스탄 피랍 사태로 예정된 여름휴가를 취소하고 공식 일정을 잡지 않고 해당 보고를 수시로 받았다. 이 기간 노 전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장관급 안보정책조정회의를 주재하기도 했다.

김영삼 전 대통령도 1996년 7월 청남대로 여름휴가를 떠났다가 집중호우로 피해가 커지자 하루 만에 귀경해 수해복구 상황을 점검했다.

문 대통령은 작년과 재작년에는 모두 5일의 여름휴가를 다녀왔다.

작년에는 충남 계룡대 등에서 지내면서 대전의 명소인 장태산 휴양림 산책 및 인근 군 주요시설 시찰했고, 재작년엔 평창동계올림픽 홍보 차 평창에서 하루 묵은 뒤 경남 진해를 방문해 잠수함사령부를 방문하고 해군사관생도들을 격려했다.

문 대통령이 올해 쓸 수 있는 연가일수는 21일로, 지금까지 2.5일을 소진했다.

지난 5월 24일 반차를 냈고, 북유럽 순방 직후인 6월 17일과 오사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및 판문점 남북미 정상 회동 직후인 이달 1일 휴가를 사용했다.

문 대통령은 작년에는 12일의 휴가를 소진했고, 취임 첫해인 재작년에는 14일의 연가일수 중 8일을 사용했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 직원들에게는 최소 70%의 휴가를 소진하라고 당부해왔다.

안영국 정치 기자 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