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전자산업 생산 일본 제치고 세계 3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우리나라가 세계 3위 전자산업 생산국으로 도약했다. 최근 5년간 연평균 9% 고성장을 구가하면서 일본을 제쳤다. 세계 전자산업시장에서 위상이 높아진 것은 긍정적이지만, 반도체 등 특정 분야에 편중된 점은 극복해야 할 과제로 꼽힌다.

30일 한국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 '세계 전자산업 주요국 생산동향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한국 전자산업 생산액은 1711억100만달러(약 202조7000억원)로 집계됐다. 세계 전자산업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8.8%다. 중국(7172억6600달러·37.2%), 미국(2454만2200만달러·12.6%)에 세계 3위 규모다.

세계 3위 도약은 2013년부터 2018년까지 매년 높은 성장세를 기록한 결과다. 한국은 2013년 1111억7900만달러, 비중은 6.3%를 기록하며 세계 4위 생산국이었다. 이후 한국의 연평균 생산액 증가율은 9.0%에 달했다. 상위 20개국 가운데 베트남(11.7%), 인도(10.9%)에 이어 세 번째로 높았다. 중국과 미국 성장률은 각각 2.9%와 1.0% 소폭 성장에 그쳤고, 일본은 2.3% 역성장했다는 점을 고려하면 한국 전자산업은 선전한 셈이다.

고성장을 견인한 것은 전자부품이다. 2017년, 2018년에 이은 글로벌 메모리 반도체 시장 '슈퍼호황'이 크게 작용했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모두 역대 최고 실적을 내면서 전자부품 생산액을 크게 끌어올렸다.

지난해 전자부품 비중은 77.3%로 5년 전보다 18.8%포인트 높아졌다. 연평균 성장률은 15.3%에 달했다. 2013년 3위였던 한국은 2018년 세계 2위(19.2%) 전자부품 생산국으로 올라섰다. 1위는 중국, 3위는 일본이다.

이어 무선통신기기 10.0%, 컴퓨터 7.8%, 가정용 전자제품 1.5%, 제어기기 1.2%, 유선통신기기 0.8%, 사무기기 0.1% 순이었다.

전자부품을 토대로 도약했지만, 반대로 전자부품 비중이 지나치게 높아진 점은 우려스럽다. 업계 관계자는 “분야별 분포가 고르게 분산된 세계 주요국과는 달리, 한국은 반도체 의존도가 지나치게 높은 수준”이라면서 “예상치 못한 변수에 취약할 수밖에 없다. 위험 분산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최근 일본의 대(對)한국 소재 수출 규제와 같은 돌발변수가 발생했을 때 위험이 급격히 올라갈 수 있다는 것이다.

세계 1위 생산국 중국은 컴퓨터 생산액(34.2%) 비중이 가장 컸다. 무선통신기기 비중은 25.7%로 1, 2위 품목 간 격차가 크지 않았다. 미국은 무선통신기기 32.3%, 전자부품 26.3% 순이었다. 일본은 전자부품 분야 비중이 56.6%, 컴퓨터 13.8%로 한국과 유사한 산업구조를 보였다.

한편 세계 20대 전자산업 생산국 생산총액은 2013년 1조7648억9600만달러에서 지난해 1조9408만3600만달러로 성장했다. 5년간 평균 1.9% 성장한 수치다.

세계 5대 주요 생산국도 2013년 중국, 미국, 일본, 한국, 타이완(생산액 순)에서 2018년 중국, 미국, 한국, 일본, 싱가포르로 바뀌었다.


【표】세계 5대 전자산업 생산국(단위 백만불, %)(자료 : KEA)

한국, 전자산업 생산 일본 제치고 세계 3위

이영호기자 youngtig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