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일본특위 합류하는 양향자, 이번주 일본 출국'...“반도체 보복조치 대응책 찾겠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양향자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장은 30일 “인재개발원장직을 내려두고 더불어민주당에 복귀해 일본의 반도체 수출규제 보복조치에 대한 대응책을 찾겠다”고 밝혔다.

민주당 일본특위 합류하는 양향자, 이번주 일본 출국'...“반도체 보복조치 대응책 찾겠다”

양 원장은 전자신문과의 통화에서 “반도체 관련해 엄중한 상황”이라며 “원장직을 사임하고 당 일본경제침략대책특별위원회에 합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양 원장은 “이번 주 중에는 일본을 방문해 관련 사안을 살펴볼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일본 방문은 특위 차원이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을 방문한 뒤 활동에 대해선 말을 아꼈다. 일본 내 관련 업계 동향 등을 살펴볼 것으로 관측된다.

양 원장의 특위 합류는 일본 수출규제 보복조치 직후부터 추진된 것으로 전해졌다. 양 원장은 “지금 있는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장직에 대한 정리 등 시간이 필요했다”면서 “30년 반도체 경력의 노하우를 살려 그동안의 이슈를 설명하고 관련 대책을 만드는데 도움이 되겠다”고 했다.

민주당도 양 원장 합류에 기대감을 드러냈다. 민주당 관계자는 “양 원장이 특위에 합류하기로 했다”면서 “반도체 전문가로서 일본의 대 한국 수출규제 대응책을 논의하는 데 산업적 측면에서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양 원장은 삼성전자 첫 고졸 출신 여성 임원으로 30년 넘게 반도체 업계에서 근무한 전문가다. 2016년 문재인 대통령 추천으로 민주당에 영입돼 당 최고위원 등을 지냈다. 지난해 8월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장으로 임명됐다

안영국 정치 기자 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