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일단, 일본 자민당 누카가 일한의원연맹회장 등 오찬...수출규제엔 '이견', 갈등 해소엔 '공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여야 의원으로 구성된 국회 방일단이 31일 일본 자민당의 누카가 후쿠시로 일한의원연맹회장 등을 만나 '일본의 수출규제가 부당하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일본 측은 일본 정부 통계를 근거로 '부당하지 않다'고 맞선 것으로 알려졌다.

방일단, 일본 자민당 누카가 일한의원연맹회장 등 오찬...수출규제엔 '이견', 갈등 해소엔 '공감'

다만 한일 의원은 '상황이 계속되면 양국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데 의견을 함께 했다. 일본 측은 회동 결과를 아베 일본 총리에게 전하기로 했다. 우리 측은 일본과 한국 국민의 '혐한' '혐일' 분위기가 양국관계 진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의견도 피력했다.

서청원 단장(무소속 의원) 등 여야 의원 10명으로 꾸려진 방일단은 이날 일본 도쿄에 도착했다. 시내 한 호텔에서 누카가 회장 등 일본 의원 10명을 만나 오찬을 가졌다. 비공개로 약 1시간 50분 동안 이어졌다.

서 의원은 오찬 후 기자들과 만나 “한가지 분명히 공통적으로 나눈 인식은 '현안이 엄중한 가운데서 계속 (이렇게) 나가면 양국에 무슨 도움이 되겠느냐'는 것”이라고 밝혔다. 서 의원은 “일본 의원들은 우리와 만난 것에 대해 아베 총리에게 진솔하게 말할 것”이라며 “'이렇게 가서는 안 된다'는 것에는 똑같이 공감한 상황”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방일단은 다음달 2일 일본 각의에서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는 법령이 처리되지 않도록 일본 의회가 최대한 노력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 과정에서 서 의원과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 원유철 자유한국당 의원 등은 화이트리스트 제외의 부당성을 지적했고, 누카가 회장이 일본 경제산업성 통계를 제시하며 '일본 수출규제는 부당한 조치가 아니다'라고 설명하는 등 이견을 빚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서 의원은 “화이트리스트 제외는 절대 안된다는 우리 측 자료와 일본 측 자료를 설명하는 과정이었다”고 설명했다.

방일단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유지를 위해서도 화이트리스트 제외는 안된다는 점도 강조했다. 원유철 의원은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배제하면 GSOMIA가 제대로 기능을 발휘할 수 없으니, 한일 안보협력을 위해 화이트리스트 제외는 절대 안된다고 했다”면서 “일본 측이 진지하게 경청했다”고 밝혔다.

일본 측은 일제 강제징용 문제를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누카가 회장이 '과거 노무현·김대중 정권 때에도 (강제징용과 관련해) 법적 문제가 없었는데 문재인 정권에서 문제가 불거졌다. 이 문제가 깔끔히 정리돼야 한다'는 취지의 언급을 했다는 것이다.

서 의원은 “그런 것을 포함해 모든 부분에 대해 국회 차원에서 할 수 있는 법적 조치가 있으면 하겠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다시 누카가 회장을 만날 것이며, 조금 더 지켜봐야 한다”며 “(공동성명이 나온다면) 양국은 가까운 이웃으로, 정치·경제적으로 어려울 때 잘 견뎌왔는데 이렇게 가서는 양국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인식을 같이했다는 내용이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서 의원은 '일본 국민에게 한마디 해달라'는 취재진의 요청에 “우리는 지정학적으로나 역사적으로나 어려움이 있었지만 이혼할 수 없는 사이다. 같이 가야 한다”며 “장래를 위해 한국 국민을 이해해줘야 한다. 한국 국민은 일제에 의해 지배받은 부분에 대한 저항의식이 있다는 것을 일본 정부와 국민도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일본의 '혐한' 분위기를 잘 알고 있고, 자제해달라”며 “우리도 우리 국민에게 불매운동 부분에 대해 조금 자제해달라는 일본의 분위기를 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안영국 정치 기자 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