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방일단, 日여당 못 만나고 야당에만 '수출규제 철회 촉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회 방일단은 1일 “일본 의원단과 만나 현재 한일 관계가 매우 심각한 상황이라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양국관계가 더 이상 악화하지 않도록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방일단은 이날 이틀간 일정을 마친 이후 출국 전 주일 한국대사관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현안 논의를 위한 국회 대표단 방일 결과'를 발표했다.

방일단 단장을 맡은 서청원 의원은

“성과라고 한다면 진솔하게 일본 측의 한일의원연맹에 공산당까지 포함된 간사단과 같이 오찬간담회를 갖고 서로의 입장을 진솔하게 논의할 기회가 있었다”며

“공명당과 일본 민주당 등 야당도 방문해 여러가지 입장을 설명하고 일본 측 얘기도 경청했다”고 말했다.

한일의회외교포럼·한일의원연맹 등 국회 방일단 10명과 일한의원연맹 소속 일본 측 국회의원 10명은 전날인 31일 도쿄에서 일본 정부 수출규제 철회 등 현안을 놓고 의견을 교환했다.

방일단은 결과 브리핑에서 “일본의 3개 품목에 대한 수출규제 및 한국 백색국가 제외 움직임을 철회·유예할 것을 요청했다”며 “백색국가에서 한국이 제외될 경우, 한일 우호 관계의 근간이 훼손되고 향후 한일 간 현안을 미래지향적으로 푸는 데 결정적 장애로 작용하게 될 수 있다는 심각한 우려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또 “일본 측은 상기 조치가 수출관리체제 적정한 조치이며, 수출규제가 아니라고 설명했다”며 “안전보장 측면에서 공통인식을 향해 한일양국이 열린 자세로 의견교환을 통해 납득할 수 있는 방안을 도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전했다.

이어 “강제징용피해자문제에 한국 측은 일본 측에 제안했던 1+1안을 포함해, 열린 자세로 양국 국민과 피해자의 공감을 얻을 수 있는 합리적인 방안을 모색하도록 양국 정부의 외교적 협의를 촉구했다”며 “입법적 조치가 필요하면 한국의 각 정당은 이에 적극적으로 협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럼에도 이날 오전 방일단은 자민당 니카이 도시히로 간사장을 면담하려다가 사실상 문전박대를 당했다. 자민당 측은 전날 오후로 잡혔던 면담 일정을 1일로 연기했다고 일방적으로 취소했다.

강창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구걸외교를 하러 온 것이 아니라, (국민) 뜻을 전달하기 위해 왔다”며 자민당의 면담 거절을 두고 거듭 '결례'라고 비판했다.

송혜영기자 hybrid@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