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일본 화이트리스트 제외 결정, 동북아 평화 훼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최도자 바른미래당 수석대변인
<최도자 바른미래당 수석대변인>

바른미래당은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제외 결정을 강력히 규탄했다.

최도자 바른미래당 수석대변인은 2일 논평에서 “우리 국민들은 일본의 망동을 더 이상 인내하지 않을 것이며, 일본정부는 향후 발생할 모든 사태에 대해 응당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다”고 비판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일본의 이번 결정은 양국의 아픈 역사에도 불구하고 미래로 나아가기 위해 쌓아온 신뢰를 무너트리고 역사를 과거로 퇴행시키는 행위”라며 “'자유롭고 공정하며 차별 없는 무역의 원칙'을 강조했던 일본은, 이번 결정으로 전 세계의 자유무역 체제의 근간을 파괴하는 주범이 됐다”고 전했다.

이어 “한일 양국을 넘어 전 세계 모든 국가에게 피해가 돌아갈 것이며, 일본은 국제적인 비난을 피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일본은 자신들의 결정이 경제를 넘어 동북아 평화마저 훼손하고 있다는 점을 깨달아야 한다”며 “우리 국민은 일본의 잘못된 선택에 단호하게 대응할 것임을 천명한다”고 강조했다.

일본 정부는 이날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 주재로 국무회의를 열어 한국을 수출절차 간소화 혜택을 인정하는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 명단에서 제외하는 수출무역관리령 개정안을 의결했다.

송혜영기자 hybrid@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