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 "화이트리스트 제외, 韓日 경제관계 심각한 훼손 우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일본의 한국 화이트리스트 국가 제외에 대해 “한국 경제계는 양국 간 협력적 경제 관계에 심각하게 훼손될 수 있음을 우려한다”고 밝혔다.

전경련 "화이트리스트 제외, 韓日 경제관계 심각한 훼손 우려"

전경련은 2일 배상근 전무 논평을 통해 “한일 양국은 4차 산업혁명 시대 글로벌 가치사슬에서 핵심적 역할을 담당할 뿐 아니라 한미일 안보 공동체 주축이며, 한해 1000만명 이상이 상호 방문하는 핵심 우방국”이라면서 “일본 정부가 한국을 전략 품목 수출 우대 국가인 이른바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기로 결정한 데 대해 깊은 아쉬움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일본 정부가 이제까지의 갈등을 넘어서 대화에 적극 나서주기를 촉구한다”면서 “우리 경제계도 경제적 실용주의에 입각해 양국 경제의 협력과 발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정치연 자동차 전문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