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화이트리스트 제외, 국민 피해 최소화에 모든 대응 초점 맞춰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황교안 "화이트리스트 제외, 국민 피해 최소화에 모든 대응 초점 맞춰야"

자유한국당은 2일 오전 일본수출규제대책특위 3차 긴급회의를 열고 대책 마련에 나섰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일본 아베 정부의 이번 화이트리스트 배제 결정은 한일 관계를 과거로 퇴행시키는 명백히 잘못된 결정”이라며 “잘못된 결정을 대한민국 국민과 함께 엄중히 규탄하면서 이를 즉각 철회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일단 일본 조치가 현실로 다가온 만큼 우리의 대응도 지금까지와는 달라질 수밖에없다”며 “우선은 화이트리스트 개정안 시행까지 약 3주의 기간이 있다. 여러모로 외교적 해법 끝까지 포기하면 안된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현실적으로 당장 문제를 풀 길이 없다면 우리 기업과 또 국민의 피해 최소화하는데 모든 대응책의 초점이 맞춰져야 한다”며 “오로지 국익 국민 기준 초당적 필요한 협력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정부가 나름대로 대책 세우고 있겠지만 얼마나 실질적 대안 내놓을지 솔직히 걱정”이라며 “무엇보다도 이번 일본 조치에 포함되는 전략물자가 무려 1000여 종을 넘는 상황이다. 이 가운데 상당수가 일본 수입 비중 50% 넘고 거의 전량 일본 수입 의존 부품 소재 적지않다”고 지적했다.


그는 “반도체, 디스플레이, 석유화학, 자동차 배터리 주력 사업 등 전반에 심각한 피해가 발생할 수밖에 없다”며 “피해 범위도 대기업, 중견기업 전반으로 확산돼 사실상 경제 전반 큰 어려움 받을 것이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충격을 최소화하는 방안을 마련해야 하는데 정부가 얼마나 준비한지 염려스럽다”며 “정부가 챙기지 못하는 미흡한 부분을 우리당이 앞장서 전문가들과 깊은 논의로 잘 챙길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또 “단기적으로는 일반기업 버틸수있도록 적재적소에 필요한 지원 펼쳐나가야 한다”며 “장기적으로 부품 소재 일본 수입 의존도 낮추려면 우리기업 경쟁력 높이는게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송혜영기자 hybrid@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