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희경, "남녀 임금격차, 유리천장 ICT 女인재 막는 '캐즘' 넘어서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송희경 국회의원, 국회 4차산업혁명포럼, IT여성기업인협회가 공동으로 ICT여성리더, Chasm(협곡)을 뛰어 넘어라를 주제로 정책 포럼을 13일 열었다.
<송희경 국회의원, 국회 4차산업혁명포럼, IT여성기업인협회가 공동으로 ICT여성리더, Chasm(협곡)을 뛰어 넘어라를 주제로 정책 포럼을 13일 열었다.>

“여성이 사회에서 넘어야 하는 문턱은 얕기도 하지만 산처럼 높기도 한 것이 많다. 이것을 뛰어넘을 때 우리를 바라보고 크고 있는 후배들이 더 용기를 갖고 롤모델을 갖게 된다는 것을 잊지 말자.”

송희경 자유한국당 의원은 13일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국회 4차산업혁명포럼, IT여성기업인협회와 공동으로 'ICT여성리더, 캐즘(Chasm, 협곡)을 뛰어 넘어라'를 주제로 정책 포럼을 열었다.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전자신문이 후원했다.

송 의원은 “국내 남녀 임금격차는 OECD 기준 15년째 1위라는 불명예를 기록하고 있고, ICT와 소프트웨어(SW) 분야 내 여성 인력은 20%에 머물러 있다”며 “여성 임원 비율이 약 40%에 육박하는 중국 알리바바 등 글로벌 기업과는 대조적”이라고 지적했다.

송 의원은 “임금격차, 출산과 육아로 발생하는 일가정 양립의 어려움, 공고한 유리천장 등 여성이 매순간 마주치고 있는 '캐즘'을 넘어나갈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 지원 방안이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참석한 박경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캐즘은 수요가 정체되는 침체기를 말하는 용어인데, 정보통신기술(ICT) 업계에서 여성의 입장을 잘 대변해주는 표제어”라고 했다. 박 의원은 “SW 분야에서 학위를 받은 비율보다 현장직 여성 비율이 훨씬 낮다”며 “SW 전문교육을 받고도 그걸 사장시키는 경우가 다른 국가보다 많고, 이는 우리가 극복해가야 하는 캐즘”이라고 했다.

발제는 김인희 인자람소프트웨어교육 대표, 조진형 동양미래대학교 교수, 서미숙 에스엠에스 대표, 신선미 여성정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이 맡았다.

송희경 국회의원, 국회 4차산업혁명포럼, IT여성기업인협회가 공동으로 ICT여성리더, Chasm(협곡)을 뛰어 넘어라를 주제로 정책 포럼을 13일 열었다.
<송희경 국회의원, 국회 4차산업혁명포럼, IT여성기업인협회가 공동으로 ICT여성리더, Chasm(협곡)을 뛰어 넘어라를 주제로 정책 포럼을 13일 열었다.>

김인희 대표는 “청소년 ICT 능력 육성 교육 연구를 살펴보면, 여학생들도 컴퓨터 공학을 배우면 남학생 못지 않게 잘하는데, 이를 배우려는 흥미와 동기가 부족하다”며 “롤모델이 많지 않고, 대부분 코딩이나 프로그램 개발 등에 남학생들이 관심을 갖는다는 사실에 위축된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교육에서는 동기 부여가 가장 중요하다”며 “여학생들이 컴퓨터 공학에 관심이 부족한게 아니라 기회가 부족한 것이다. 이 분야를 배울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조진형 교수는 “4차 산업혁명의 중심이 되는 전공이 바로 'IT'이지만, 여성이 IT분야 입직 단계에서 중도 이탈하는 경우가 많다”고 진단했다. 그는 “여러 요인이 있겠지만 산업계에서 여성이 일하기에 상황이 녹록치 않다. 이런 부분에 대해 정부나 사업계에서 인력 육성 차원에서 정치적으로 고려할 부분이 있다”고 지적했다.

서미숙 대표는 “여성 기업이 스스로 노력할 부분도 많다. 기업활동을 적극적으로 홍보해 여성 기업에 대한 긍정적 인식을 고취시켜야 한다”며 “여성 기업의 애로 중 하나인 기업가 역량 부족에 대응하기 위해 교육 프로그램과 멘토링도 활용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송혜영기자 hybrid@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