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A 외국인무역인종합비즈니스지원센터, 제2회 meet up 데이 개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기자] 서울산업진흥원(대표 장영승, SBA)이 외국인 비즈니스 인력들의 네트워크 구성과 함께 국내 기업들의 해외진출 역량을 강화해나간다.

서울산업진흥원 측은 오는 16일 서울 강서구 SBA외국인무역인종합비즈니스지원센터에서 제 2회 '한국에서 비즈니스하는 외국인들을 위한 meet-up 네트워킹'을 진행한다고 최근 전했다.

사진=서울산업진흥원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 제공>

 '한국에서 비즈니스 하는 외국인들을 위한 meet up 행사'는 2019년 외국인무역인 전문 수출인양성 과정의 주요 프로그램으로써, 교육 수료생간의 동문회 역할뿐만 아니라 국내 거주 외국인의 비즈니스 공감대를 형성하고 정보교류에 기여하고 있다.

특히 국내 거주 외국인의 비즈니스 네트워크 구축을 기본으로 국내 기업들의 해외역량 강화에 이바지한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

사진=서울산업진흥원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 제공>

이번 행사에서는 영국 핀테크 기업 '월드퍼스트'의 오예슬 연구원이 진행하는 '국경을 초월한 금융 서비스가 만드는 새로운 글로벌 시장과 그 기회' 강연과 함께 자율 네트워크와 비즈노하우 소개 등 소통기회가 펼쳐질 예정이다.

김용상 서울산업진흥원 마케팅본부장은 “서울유통센터를 방문하는 외국인 무역인 및 국내 제조기업 대상 정보교류의 장을 다양하게 개최할 예정이며 수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모든 기업의 적극적인 참가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