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연연·중소기업 상생발전 논의 장 열린다...과기연우연합회, 정책포럼 개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정부출연연구기관(출연연) 출신 고경력 과학기술인, 연구개발특구 및 출연연, 중소기업이 함께 성장하는 길을 찾는 논의의 장이 열린다.

과학기술연우연합회는 16일 대전 사이언스빌리지 1층 강당에서 연구개발특구·기업의 발전 방안을 주제로 '고경력과학기술인 정책포럼'을 개최한다.

과학기술연우연합회
<과학기술연우연합회>

고경력과기인 정책포럼은 1년에 3차례 열린다. 이번이 올해 3번째 포럼이다. 연합회는 이 포럼을 통해 출연연 기술을 통한 중소기업 기술 사업화, 출연연 기술지원 확대, 고경력 과기인 역할 확대 방안 등을 논의한다.

이번 포럼은 연구개발특구의 역할을 중심으로 포럼을 이어간다. 정부 및 산학연 관련 전문가, 출연연 고경력 과학기술인 등 70여명이 행사에 참석할 예정이다.

포럼 발제는 윤병한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대덕특구본부장이 맡는다. 발제 주제는 '연구개발특구 기술사업화'로 △출연연과 중소기업 연계사업 현황 △고경력 과기인 활용 현황 및 정책 △고경력 과기인 역할 확대 방안 등을 다룬다.

포럼 순서
<포럼 순서>

뒤이어 토론 자리도 마련했다. 이정순 연합회 수석부회장을 좌장으로 김순기 전자신문 전국총괄 부국장, 유경식 대전테크노파크 기업육성팀장이 토론에 참여한다.

이정순 수석부회장은 “이번 포럼을 통해 고경력 과기인이 연구개발특구와 출연연, 중소기업 상생발전에 어떤 도움이 될 수 있을지 알아보고 한다”며 “논의 결과를 바탕으로 정부를 대상으로 한 건의사항도 도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과학기술연우연합회는 출연연 퇴직 연구원이 주축이 돼 축적 전문지식과 경험 사회전수, 향후 역할 창출을 목표로 2012년 설립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