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A, 국내 거주 방글라데시 근로자 대상 '찾아가는 K무역 세미나' 진행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기자] 서울산업진흥원(대표 장영승, SBA)이 국내 거주 외국인들의 무역창업과 함께 중소기업의 성장동력을 키워나가는 데 주력하고 있다.

사진=서울산업진흥원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 제공>

서울산업진흥원은 지난 17일 서울 강서구 외국인무역인종합비즈니스지원센터에서 국내 거주 방글라데시 근로자 350여명을 대상으로 하는 '찾아가는 K무역 세미나 및 센터 사업설명회'를 진행했다고 전했다.

이번 행사는 서울산업진흥원과 방글라데시 EPS(외국인고용관리제) 커뮤니티가 함께한 행사로, 기업가 정신의 함양과 함께 무역분야 비즈니스 창업에 대한 실질적인 노하우를 함께 공유하는 기회로서 펼쳐졌다.

사진=서울산업진흥원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 제공>

특히 개인 입주시설(46개실)과 서울비즈니스라운지 등의 시설사용과 역량강화교육, 글로벌 시장전문가들과의 네트워킹을 기본으로 하는 SBA외국인무역인종합비즈니스지원센터의 무역 비즈니스 원스톱 지원프로그램과 함께, 김은주 강사(EMC글로벌 대표, SBA전문수출인양성과정 4기 창업가과정 강사)의 강연이 이어지면서 큰 관심을 얻었다.

참가자들은 행사 종료 후에도 무역관련 지원사업에 대한 문의와 외국인무역인종합비즈니스지원센터의 공식 SNS ‘무역인으로 살아남기 in KOREA’ 팔로우를 하는 등 많은 관심을 나타냈다.

사진=서울산업진흥원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 제공>

김용상 서울산업진흥원 마케팅본부장은 “외국인무역인종합비즈니스지원센터가 국내 유일무이한 무역상단 거점으로 자리매김하고 있으며, 잠재 수출단을 발굴하여 국내 상품의 해외 진출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