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0회 스마트금융 콘퍼런스]유광열 금감원 수석부원장 "금융혁신 선제 대응 감독 체계 마련할 것"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유광열 금융감독원 수석부원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
<유광열 금융감독원 수석부원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

“금융 혁신이 단순 기술 도입 등 실험적 도전에 그치지 않고, 사회 전체 개혁과 변화를 일으킬 수 있도록 금융혁신에 따른 새로운 리스크에 대해 선제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감독 체계를 마련해 나가도록 하겠습니다.”

유광열 금감원 수석부원장 27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열린 '제10회 스마트금융 콘퍼런스'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유광열 수석부원장은 “최근 혁신 기술과 통신 인프라 발전은 다양한 금융 혁신 서비스를 출현 시키는 등 금융산업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면서 “특히, 인터넷 환경 기반에서 스마트폰 등 모바일 기반 전자금융거래로 전환은 간편결제 등 금융 서비스 접근성 및 편리성을 크게 향상시키고 있다”고 설명했다.

유 수석부원장은 향후 오픈뱅킹 서비스가 본격 시행되면 핀테크 기업이 종합적인 금융플랫폼 구축이 가능해지는 등 지급결제 시장 경쟁과 혁신이 더욱 촉진될 것으로 내다봤다.

그러면서 금융회사와 핀테크 기업의 균형적인 금융혁신 대응을 주문했다. 금융회사가 기술 투자에 방어적 입장을 고수하면 직원들의 창의적 사고가 장려될 수 없다는 이유다. 다만 기술에 대한 지나친 집착도 주의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개개인 구성원의 시너지를 극대화하도록 개방적인 자세도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유 수석부원장은 금융당국의 제도적 지원도 약속했다. 유 수석부원장은 “금융분야는 타 산업분야보다 매우 엄격하고 복잡·다양한 규율체계를 갖추고 있다”면서 “혁신이 단순 기술 도입 등 실험적 도전에 그치지 않고, 사회 전체에 개혁과 변화를 일으킬 수 있도록 금융당국은 포용적 자세로 접근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윤호기자 yun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