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드라이브]4.2초의 마법 'BMW X3 M'…스포츠카보다 짜릿하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100㎞/h까지 4.2초.'

누군가 마법을 부린 것처럼 순식간에 100㎞/h를 넘어선다. 사냥감을 만난 야수처럼 몸놀림은 날렵하다. 스펙과 성능만 놓고 보면 스포츠카가 떠오르지만, 이 차는 엄연한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이다. 이번에 시승한 BMW X3 M은 고성능에 넉넉한 공간, 안락한 승차감까지 BMW M이 지닌 기술력의 한계를 시험하듯 높은 완성도를 보여줬다.

BMW X3 M.
<BMW X3 M.>

X3 M을 개발한 BMW M은 프리미엄 자동차 브랜드 BMW의 고성능차 부문이다. M은 BMW가 1960·70년대 모터스포츠에 성공한 BMW가 이를 지속적으로 뒷받침하기 위해 1972년 설립했다. 이후 수많은 M 모델을 선보였으나 X3 라인업에 M 전용 모델을 추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BMW X3 M.
<BMW X3 M.>

BMW는 X3를 SUV가 아닌 SAV라 부른다. 스포츠액티비티차량(Sports Activity Vehicle)이란 의미인데 그만큼 BMW의 특유의 역동성을 잘 담아냈다. M 배지를 더한 X3 M은 스포츠카 수준의 뛰어난 민첩성과 정교함을 바탕으로 M 모델에 어울리는 강력한 퍼포먼스를 보여준다.

BMW X3 M.
<BMW X3 M.>

시승에 앞서 외관을 살폈다. 차체는 전장 4725㎜, 전폭 1895㎜, 전고 1670㎜에 축간거리 2864㎜로 대표적 국산 SUV 싼타페와 비슷한 크기다. 과거와 달리 달리기에 중점을 둔 BMW도 공간 면에서 부족함이 없다. 어느 좌석에 앉아도 머리나 무릎 공간이 모두 넉넉한 편이다. 여기에 X3 M은 M 전용 디자인 요소를 넣어 기존 X3와 차별화된 강렬한 존재감을 보여준다. 더 공격적 형상의 범퍼 디자인을 비롯해 외관 곳곳에 M 배지를 적용해 이 차가 고성능 모델임을 나타낸다.

BMW X3 M 실내.
<BMW X3 M 실내.>

실내로 들어서면 M 전용으로 설계한 전동 조절식 스포츠 시트가 몸을 편안히 감싼다. 330㎞/h까지 표기된 화려한 그래픽의 계기판에 가죽 스티어링휠, 변속기 셀렉터 등에 M 모델임을 나타내는 전용 디자인 요소로 역동적이면서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자아낸다. 전면 공기흡입구와 에어블레이드, 리어 디퓨저와 외장 미러캡 등 탄소섬유강화플라스틱(CFRP) 소재를 적용한 M 카본 외장 패키지 옵션도 고를 수 있다.

330㎞/h까지 표기된 화려한 그래픽의 계기판.
<330㎞/h까지 표기된 화려한 그래픽의 계기판.>

시동을 걸면 직렬 6기통 가솔린 엔진이 우렁찬 소리를 내며 포효한다. 이 엔진은 M xDrive와 맞물려 M이 추구하는 운전의 즐거움을 극대화한다. 트윈파워 터보 기술을 사용한 이 엔진은 3.0ℓ의 배기량만으로 엄청난 괴력을 뿜어낸다. 최고출력은 엔진 회전수 6250rpm에서 480마력, 최대토크는 2600~5600rpm 긴 구간에서 61.2㎏·m의 폭발적 힘을 쏟아낸다. 정지 상태에서 100㎞/h 도달 시간이 4.2초에 불과해 살짝 페달을 밟는 것만으로도 짜릿한 가속력을 맛볼 수 있다. 최고속도는 안전을 위해 250㎞/h에서 제한하도록 설정했다.

M 전용으로 설계한 전동 조절식 스포츠 시트.
<M 전용으로 설계한 전동 조절식 스포츠 시트.>

넘치는 힘은 M 전용 사륜구동 시스템인 M xDrive와 액티브 M 디퍼렌셜의 제어를 통해 상황에 맞게 네 바퀴에 고르게 배분된다. 덕분에 안정적인 승차감과 운전의 즐거움을 동시에 느낄 수 있다. 속도에 따라 빠르게 기어를 바꾸는 8단 자동 M 스텝트로닉 변속기는 스포츠카처럼 민첩성을 구현해냈다.

BMW X3 M.
<BMW X3 M.>

세단이나 쿠페에 비해 전고가 높은 SUV 형태를 지녔지만 고속도로에서 흐트러짐 없는 안락한 승차감이 돋보였다. 이런 역동성과 안락함은 M 특유의 정교한 맞춤형 섀시 기술이 뒷받침하고 있다. M 전용 스티어링과 M 컴파운드 브레이크 등 섀시 기술과 조화를 이뤄 운전자의 의도대로 날카로운 핸들링과 제동 성능을 보여준다.

M 로고를 새긴 변속기와 차량 제어 버튼들.
<M 로고를 새긴 변속기와 차량 제어 버튼들.>

버튼 하나로 세 가지 모드 설정이 가능한 M 전용 서스펜션의 전자제어식 댐퍼도 인상적이다. 모드 설정에 따라 일상 주행의 편안함과 극한의 주행성능을 동시에 경험할 수 있다. 엔진과 변속기, 조향 설정 역시 버튼 하나로 손쉽게 조정할 수 있다. 차체자세제어장치(DSC) 시스템을 통해 M 다이내믹 모드에서 휠 슬립을 제어할 수 있고, iDrive 메뉴를 통해 헤드업 디스플레이에 표시될 내용을 지정할 수도 있다.

BMW X3 M.
<BMW X3 M.>

시승을 통해 체험한 X3 M은 중형 SUV 시장에서 가장 운전이 재밌는 차라고 불러도 손색이 없을 만큼 강력한 성능과 안락한 승차감이 매력적으로 느껴졌다. 물론 경제성을 기대하긴 어렵다. 시승 시 연비는 한적한 고속도로에서 정속 주행에서 9㎞/ℓ, 도심에서는 6㎞/ℓ 정도를 기록했다. X3 M가 인증받은 복합 연비는 7.1㎞/ℓ이다. 가격은 1억580만원이다.

정치연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