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창업허브-CJ ENM 오쇼핑, '스타트업 육성' 업무협약 체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기자] 서울시와 서울산업진흥원(대표 장영승, SBA)이 운영하는 서울창업허브가 유통채널과의 협력을 바탕으로 스타트업 육성을 위한 전방위적인 지원에 나선다.

19일 서울산업진흥원 측은 이날 서울창업허브가 CJ ENM 오쇼핑과 스타트업 육성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전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혁신기술 기반의 스타트업이 강소기업으로 성장하는 것을 지원하고 창업활성화에 기여한다는 목표에 양측이 뜻을 같이한데서 비롯된 것이다.

사진=서울산업진흥원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 제공>

양측은 이번 협약을 바탕으로 2020년부터 ‘챌린지! 스타트업(Challenge! Start-up)’ 프로그램을 추진, 공모선정될 리빙·디지털 신상품 및 사물인터넷(IoT)·인공지능(AI) 기반의 아이디어를 보유한 국내 제조 기반의 스타트업 6개사들의 기구설계와 시제품제작 등 실제 상품화부터, 이들의 마케팅, 품질, 판로개척 등 전반적인 과정을 함께하며 스타트업의 성장을 위한 전방위적 지원을 펼칠 예정이다.

이태훈 서울창업허브 센터장은 “초기 창업기업들이 좋은 아이디어를 갖고 있어도 여러 이유로 결국 제품 상용화, 사업화에 실패하는 경우가 종종 발생한다”며 “‘데스밸리(Death Valley)’를 넘어 연간 10억원 이상의 매출을 올리는 브랜드로 육성하는 것이 이번 사업의 목표”라고 말했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