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감염병 '수두', 한달 새 두배 증가..."전염성 강하지만 백신 접종으로 예방 가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겨울철 감염병 '수두', 한달 새 두배 증가..."전염성 강하지만 백신 접종으로 예방 가능"

최근 한 달 새 수두 환자가 두 배 이상 증가해 주의가 요구된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올해 12월 1~7일 한 주 간 발생한 수두 환자는 2161명이다. 10월 27일~11월 2일 1023명 대비 약 2배이상 증가했다.

수두는 전염성이 매우 높은 질병이다. 4~6월, 11~1월에 많이 발생한다. 수두 바이러스는 호흡기 분비물(기침, 재채기, 침)이 공기 중에 전파되거나 수포성 피부병변에 직접 접촉해 감염된다. 어느 연령에서나 발생할 수 있는 유행성 질환이다. 일반적으로 10세 이하 아동에게 많이 나타난다. 국내서는 4~6세 소아에게서 가장 높은 발생률을 보인다.

수두 바이러스 잠복기간은 2~3주다. 감염 후 13~17일 후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한다. 미열 등 감기와 비슷한 증세로 시작해 전신 피부에 작은 물집이 생기면서 심한 가려움증을 동반한다.

수포는 대개 머리에서 시작해 온 몸으로 퍼진다. 발생 초기일수록 전염성이 강하다. 전파 방지를 위해 모든 수포성 발진에 가피(피부 딱지)가 앉고 새로운 발진이 더 이상 나타나지 않을 때까지 격리가 필수다.

가려움을 참지 못하고 긁다보면 발진 부위가 터져 흉터가 생기거나 2차 피부 감염으로 이어질 수 있다. 피부에 땀이 차거나 더우면 가려움이 더 심해질 수 있어 서늘하게 해주는 것이 좋다. 손톱을 짧게 깎고, 손을 자주 씻어 피부 2차 감염을 예방한다.

송준영 고려대 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수두는 발진 자체만으로는 흉터가 생기지 않는다”면서 “어린 아이는 가려움을 참지 못하고 긁다 흉터가 생기거나 2차 감염이 발생할 수 있어 손으로 발진 부위를 긁지 않도록 보호자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수두는 한번 앓으면 평생 면역을 획득한다. 발병 전 예방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다. 수두 예방, 확산 방지를 위해 기침예절을 준수하고, 흐르는 물에 30초 이상 손 씻기 등 개인위생에 철저를 기한다. 의심증상이 있는 경우, 즉시 병원을 찾아 빠르게 진단받는 것이 중요하다.

송 교수는 “수두는 전염성이 매우 강한 질병이기 때문에, 확진 후에는 모든 수포에 딱지가 앉아 전염력이 없어지기 전까지 학교나 학원, 어린이집 등 단체생활은 자제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수두는 백신 접종으로 예방 가능하다. 수두를 앓은 적이 없거나 예방접종을 받지 않은 소아는 필수적으로 예방접종을 받아야 한다. 국내서는 생후 12~15개월 유아는 백신을 1회 무료로 접종 가능하다.

정영일기자 jung0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