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스타트업 ㈜투비코, 나누리병원과인공지능 연구개발 센터개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보건의료 스타트업 ㈜투비코, 나누리병원과인공지능 연구개발 센터개소

㈜투비코(대표 김호)가 척추 관절 나누리병원(이사장 장일태)과 함께 수원나누리병원(병원장 김기준)에 인공지능 연구개발 센터를 구축하고, 본격적으로 딥러닝 기술을 기반으로 한 척추 관절 영상 진단 보조 시스템 개발에 착수한다.

나누리병원과 ㈜투비코는2일 수원나누리병원 9층 회의실에서 ‘나누리-투비코R&D 센터’ 개소식을 진행했다. 개소식에는 장일태 이사장을 비롯해 스타트업 ㈜투비코 관계자들, 수원나누리병원 임직원 그리고 한양대학교 최준명 교수가 참석해 앞으로 연구센터 운영에 대해 발전적인 대화를 나눴다.

장일태 이사장은 “나누리 투비코 R&D센터를 개소하고 병원에 인공지능을 도입하는 것은 새로운 영역을 개척하는 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나누리 투비코R&D 센터’는 관절센터 이규조 부장을 센터장으로 김현우 과장이 연구소장, ㈜투비코 김호 대표가 연구부소장, 한양대학교 최준명 교수가 자문 역할을 맡아 영상 진단 기술을 인공지능에 이식해 국내외 의료 취약지역, 국가에 상용화할 수 있는 기술 기반을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연구 및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이규조 부장은 “나누리병원이 보유하고 있는 영상 데이터를 연구에 활용할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라며 “앞으로 척추압박골절 뿐 아니라 사지골절, 무지외반증 등 다양한 질환에 대한 영상 진단 보조 시스템을 개발해 나갈 예정이며, 아이디어 사업화를 장려하는 아이디어 랩을 운영해 보다 폭 넓은 연구개발에 힘쓸 계획이다”라고 앞으로의 포부를 밝혔다.

센터의연구부소장을 맡은 김호 대표는 “앞서 얘기한 방대한 데이터 셋을 통해서 인공지능 학습에 가속도를 붙이고, 새로운 알고리즘을 개발하여 보급할것”이라고 밝혔다.

 전자신문인터넷 서희원 기자 (shw@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