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0]장석영 과기정통부 차관, 글로벌 ICT 동향 파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7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20에서 장석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오른쪽에서 두번째)과 이정동 청와대 경제과학특별보좌관( 세번째)이 국내 스타트업의 제품 설명을 듣고 있다.
<7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20에서 장석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오른쪽에서 두번째)과 이정동 청와대 경제과학특별보좌관( 세번째)이 국내 스타트업의 제품 설명을 듣고 있다.>

장석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과 이정동 청와대 경제과학특별보좌관이 'CES 2020'에서 5세대(5G) 이동통신, 인공지능(AI), 지능형 로봇, 디지털 헬스케어 등 4차 산업혁명 주요 분야 글로벌 동향을 파악했다.

장 차관은 자율주행차, AI 생활가전·로봇, 초고화질(8K) 디스플레이, 지능형 안면인식 등 다양한 제품과 서비스를 체험했다. 또, 기업 관계자와 제품과 서비스 관련 연구개발(R&D), 기술 및 시장 전망, 상품전략 등을 논의했다.

장 차관은 CES 2020에 참석한 주요 인사를 만나 글로벌 정보통신기술(ICT) 협력을 확대하기 위한 ICT 외교 활동도 펼쳤다.

장 차관은 부세이나 월드뱅크 디지털개발국장과 5G, AI 분야 협력과 '코리아 위크 데데이(KOREA WEEK DAY)' 개최 방안을 논의했다. 콘스탄테인(Constantijn) 네덜란드 왕세제와는 양국 ICT 관심사항을 공유하고, 양국간 ICT 분야 협력을 확대하기로 했다.

장 차관은 “CES2020에서 다가올 미래의 획기적 변화와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기 위한 세계 각국, 기업의 치열한 경쟁을 느낄 수 있었다”며 “현장에서 느끼고 경험했던 점을 신규사업 기획, 기술전략 수립 등 정부정책에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장 차관은 국내기업 전시관을 방문해 글로벌 활동을 격려하는 한편, 애로사항과 건의사항을 청취했다.

장 차관은“우리 기업의 글로벌 활동은 물론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해 나가는 데 어려움이 없도록 아낌없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20에서 장석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이 콘스탄테인(Constantijn) 네덜란드 왕세제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20에서 장석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이 콘스탄테인(Constantijn) 네덜란드 왕세제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정예린기자 yesl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