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복지부 인스타그램, 2019 '&Award' 그랑프리 수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Award(앤어워드)에서 정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부문 최고 등급인 그랑프리를 수상한 보건복지부 인스타그램 주요 장면
<&Award(앤어워드)에서 정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부문 최고 등급인 그랑프리를 수상한 보건복지부 인스타그램 주요 장면>

보건복지부는 '보건복지부 인스타그램'이 국내 최대 디지털 어워드 행사인 2019 '&Award(앤어워드)'에서 정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부문 최고 등급인 '그랑프리'를 수상했다고 밝혔다.

앤어워드는 한국디지털기업협회가 주관, 올해 13회차를 맞이한 국내 최대 디지털 어워드 행사로 민간과 정부·공공기관 중 매년 우수 디지털 홍보(캠페인) 등을 선정한다.

지난해 2월 개설된 '보건복지부 인스타그램'은 국민의 일상에서 체감할 수 있는 보건복지 정책을 이야기 만화(스토리툰)로 전달하며, 다른 정부기관과 차별화되는 방식으로 정체성을 구축해 나가고 있다.

특히 성별·세대 등 국민 생애주기 각각을 대표하는 등장인물을 독특한 화풍으로 개발했고 다양한 정책의 혜택을 해당 캐릭터가 본인의 이야기처럼 생생하게 전달한다.

인스타그램 주요 이용 대상인 2030세대의 취향을 고려해 온라인·대중문화 등을 차용한 그림을 활용하는 등 국민이 재미있고 자연스럽게 정책을 받아들일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이경진 보건복지부 디지털소통팀장은 “이번 수상은 앤어워드 SNS 부문에서 정부·공공기관이 최초로 수상한 사례 점에서 의의가 크다”면서 “앞으로도 일방통행적 정보 전달이 아닌 인스타그램 등 SNS를 통해 국민이 공감하고 함께 즐길 수 있는 소통을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정현정기자 i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