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정보통신, 임직원 50여명 헌혈 동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롯데정보통신 직원이 헌혈하고 있다. 롯데정보통신 제공
<롯데정보통신 직원이 헌혈하고 있다. 롯데정보통신 제공>

롯데정보통신(대표 마용득) 임직원 50여명이 헌혈에 나섰다.

혈액 수급은 동절기 어려움을 겪는다. 응급 환자가 많을 뿐더러 방학으로 학생 단체 헌혈도 감소하기 때문이다. 지난해 말 대한적십자사 혈액관리본부 수급은 '심각' 수준으로 떨어졌다.

헌혈 캠페인에 동참한 김차영 롯데정보통신 플랫폼비즈팀 사원은 “그동안 바쁘다는 이유로 선뜻 헌혈하지 못했는데, 작은 실천이지만 도움이 될 수 있어 뿌듯하다”고 말했다. 한채호 롯데정보통신 경영지원부문장은 “새해 시작을 따뜻한 온기로 채울 수 있었던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면서 “앞으로도 임직원과 지역사회 나눔을 실천할 다양한 활동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롯데정보통신은 매월 1회 '샤롯데 봉사단'을 운영하면서 사랑의 쿠키 만들기, 연탄 나눔, 코딩 교육 등 다양한 나눔 활동을 실천하고 있다.

오다인기자 ohda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