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원전 적용 AI 경진대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
<@게티이미지>

한국수력원자력은 다음달 12일까지 '원자력발전소 상태 판단 알고리즘 경진대회'를 개최한다.

경진대회는 원자력발전소 상태를 진단하는 데 최적인 AI 모델에 대한 아이디어를 공모하기 위해 것이다.

온라인 경쟁방식으로 4주간 진행되며, 총 상금은 1000만원이다. 참가자가 한수원 모의 데이터를 분석해 최적의 인공지능 모델을 제안하면 실시간으로 모델 정확도를 비교해 순위가 정해진다.

한수원은 대회에서 얻은 결과물을 현재 개발 중인 원전 운전지원 기술에 접목할 예정이다. 원전 운전지원 기술은 원자력 발전소에 고장 및 이상상태가 발생하면 신속하게 비정상 운전 상태를 진단해 발전소 운전원에게 알려주는 기술이다.

한수원 관계자는 “앞으로도 원자력발전소에 4차산업 관련 기술을 활용하기 위한 연구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며 “AI 전문가들과 협업해 원자력발전소 안전성을 더욱 높여나가겠다”고 말했다.

최재필기자 jpchoi@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