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친없는 첫 설연휴 맞은 문 대통령, “살아생전 꼭 고향에 모시고 가겠다 약속했는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어머니 살아생전 꼭 고향에 모시고 가겠다고 약속했는데, 그 약속을 지키지 못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전 SBS 파워 FM 아름다운 이 아침 김창완 입니다와 전화연결을 하며 웃음 짓고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전 SBS 파워 FM 아름다운 이 아침 김창완 입니다와 전화연결을 하며 웃음 짓고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설 연휴 첫날인 24일 오전 SBS 라디오 '아름다운 이 아침 김창완입니다'와 전화연결을 하고 “어머니가 없는 설 연휴를 처음 맞게 됐다”며 모친에 대한 그리움을 나타냈다. 모친인 강한옥 여사는 작년 10월 29일 세상을 떠났다.

문 대통령은 “(설 연휴에)어머니께 제사도 지내고 성묘도 지내지만 어머니의 부재가 크게 느껴진다”며 “어머니에게 정말 '사랑해요'라는 말도 제대로 한번 했었나 싶다”고 아쉬워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설 연휴 귀성길에 오른 국민에게 새해 인사를 하고자 깜짝 출연했다.

전화연결에 앞서 모녀 간 사랑을 주제로 한 청취자 사연을 들은 문 대통령은 “방금 사연 들으니까 참 마음이 찡하다. 우리들의 어머니 모습 그대로다. 모든 것을 다 내주고 자식의 허물도 품어준다. 제 어머니도 꼭 그런 분이었다”고 회상했다.

모친과의 즐거웠던 추억도 공개했다. 문 대통령은 “외가쪽은 피난 때 한 분도 (남쪽을)내려오시지 못했다. 혈혈단신이었던 셈인데, 그만큼 이산가족의 한이 깊었다”며 “지난 2004년 이산가족 상봉 행사 때 상봉 대상자로 선정돼 금강산에서 어머니가 막내 여동생을 만났다. 저희 부부와 아들이 모시고 갔는데 평생 최고의 효도가 아니었나 싶다”고 말했다.

작년을 돌아보며 국가적으로 아쉬웠던 부분에 대해선 “국민 삶이 더 나아지지 못한 것도 아쉽지만, 북미대화가 잘 풀리지 않은 점이 제일 아쉽다”고 했다. 북미대화의 진전이 있었다면 한반도 평화도, 남북협력도 크게 앞당길 수 있었고, 명절에 고향과 가족을 그리워하는 이산가족에게 희망을 줄수 있었을 것이라고 했다.

설 연휴에는 모친 제사를 지내고 성묘도 하며 가족과 보낼 예정이라고 했다. 전날 부인 김정숙 여사와 시장에서 장을 본 일을 언급하며 “장사하는 분들은 설 대목도 어렵다는데 싸고 맛있는 우리 농산물 많이 사주셨으면 좋겠다”는 바람도 나타냈다.

설 연휴 고향을 찾은 국민에게도 “그리웠던 가족, 친지와 떡국 한그릇 넉넉히 나누면서 즐거운 시간 보냈으면 한다”며 “이번 설에는 부모님께 평소 말로 하지 못했던 마음들을 한 번 전해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고 제안했다.

이날 생일을 맞은 문 대통령은 신청곡으로 라디오 진행자인 김창완 밴드의 '너의 의미'를 신청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안영국기자 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