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소비자보호 부서 확대, 디지털 금융감독 강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금융감독원은 금융 소비자 보호 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금융소비자보호처(금소처)'를 대폭 확충하고 금융감독 디지털 전환·혁신 지원조직을 신설하는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고 24일 밝혔다.

현 금소처장 산하 금융소비자보호 부문을 소비자 피해예방(사전적)과 권익보호(사후적) 부문의 양대 축으로 확대·개편했다. 부문별로 각 부원장보가 전담한다.

금소처 조직은 현 6개 부서 26개 팀에서 13개 부서 40개 팀으로 대폭 확대했다. 기존 금소처 안에 편제된 보험감독·검사 부문은 금융회사건전성 감독에 집중할 수 있도록 총괄·경영 부문으로 이동했다.

사전 피해 예방을 강화하기 위해 7개 부서 19개 팀을 편제했다. 소비자보호 관련 총괄· 조정, 금소법· 개별 업법상 금융상품 판매 관련 사전감독, 약관 심사, 금융상품 단계별 모니터링 강화 등의 기능을 수행한다.

사후 권익보호를 강화하기 위해 6개 부서 21개 팀을 구성했다. 민원·분쟁 구분 처리, DLF 등 여러 권역에 걸친 주요 민원·분쟁 현장조사, 권역간 합동검사 등 기능을 신설했다.

금융감독의 디지털 전환과 혁신금융 지원 기능도 강화한다.

우선 정보기술(IT)을 활용한 효율적 금융감독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핀테크를 이용한 금융감독의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을 선도적으로 추진한다. 금융감독정보시스템 총괄부서인 정보화전략국에 '섭테크(SupTech) 혁신팀'을 신설해 IT기반 감독·검사 체제로 전환한다.

금융회사의 준법부담을 줄이기 위해 금융회사 IT 감독·검사를 총괄하는 IT·핀테크전략국에 레그테크(RegTech) 지원 기능을 부여한다. 레그테크는 규제(Regulation)와 기술(Technology)의 합성어로 정보통신 기술을 활용해 법규준수, 준법감시, 내부통제 등 규제준수 업무를 효율화하는 기술이다.

혁신금융사업자의 시장 안착을 지원하기 위해 컨설팅 중심 검사인력을 확충한다. 오는 8월 27일 'P2P금융업법' 시행에 대비해 P2P 감독·검사 통합조직을 확대·개편했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