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14개 차종, 美 IIHS 충돌 평가서 안전성 입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제네시스 G70.
<제네시스 G70.>

현대자동차그룹이 미국에서 최고의 안전성을 입증받았다. 미국 안전보험협회(IIHS)가 진행한 충돌 평가에서 글로벌 자동차 업체 중 가장 많은 17개 차종이 안전 등급을 부여받았다.

현대차그룹은 13일(현지시간) 발표된 평가 결과에서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 등급 3개와 '톱 세이프티 픽' 등급 14개를 획득했다고 밝혔다.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 등급을 받은 차종은 △현대차 넥쏘 △제네시스 G70 △G80 등 3개 차종이다. 넥쏘와 G70은 IIHS가 정의한 '우수한 등급의 전조등'을 모든 트림에 기본 장착했다.

텔루라이드
<텔루라이드>

톱 세이프티 픽 등급에는 △아반떼(현지명 엘란트라) △i30(현지명 엘란트라 GT) △벨로스터 △쏘나타 △코나 △투싼 △팰리세이드 △싼타페 등 현대차 8개 차종과 △K3(현지명 포르테) △쏘울 △스팅어 △스포티지 △쏘렌토 △텔루라이드 등 기아차 6개 차종이 이름을 올렸다.

IIHS는 1959년 설립된 비영리단체다. 매년 출시된 수 백대 차량의 충돌 안정 성능과 충돌 예방 성능을 종합 평가해 결과를 발표한다.

현대차그룹 14개 차종, 美 IIHS 충돌 평가서 안전성 입증

최고 안전성을 나타낸 차량에는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 등급을, 양호한 수준의 성적을 낸 차량에는 톱 세이프티 픽 등급을 부여한다. 올해는 각각 23개 차종과 41개 차종 등 64개 차종을 최고 안전한 차로 선정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현대차, 기아차, 제네시스의 높은 안전성을 다시 한번 인정받았다”며 “앞으로도 고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는 브랜드로 자리 잡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진형기자 j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