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국민당 명칭 등록 불허에 '국민의당'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안철수 측이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국민당' 등록 불허에 '국민의당'을 대안으로 추진한다.

안철수 전 대표의 신당 창당준비위원회는 14일 긴급회의를 열고 당명 '국민의당'으로 교체하고 중앙선관위에 접수했다.

안철수 국민의당(가칭) 창당준비위원장이 14일 오전 경기도 과천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앞에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당명 사용 불허 결정과 관련해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가칭) 창당준비위원장이 14일 오전 경기도 과천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앞에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당명 사용 불허 결정과 관련해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연합뉴스>

김철근 창준위 공보단장은 “국민당 이름으로 창당준비위원회를 결성했던 것이고, 오늘 '국민의당'으로 변경신고를 했다”고 밝혔다. 이번 변경신고에 대해 선과위는 구두로 가능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선관위에 대한 불편한 감정도 나타냈다. 김 공보단장은 “선관위의 무리한 법해석과 자의적인 정무적 판단으로 인해, 안철수 창준위원장과 국민의당에 대한 선관위의 여러 정치적 의도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앞서 선관위는 안 전 대표가 추진하는 신당 명칭으로 '안철수 신당'을 불허한 데 이어 '국민당'도 불허했다. 이에 안 전 대표는 이날 항의하는 차원에서 경기도 과천 중앙선관위를 방문했다.

안 창준위원장은 “쓴 웃음만 나온다. 도대체 무엇이 두려워서 이런 무리한 결정을 내렸는지 모르겠다”며 “그렇지만 이럴수록 우리가 가고자 하는 길이 옳다는 확신을 느낀다”고 말했다.

조정형기자 jeni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