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유통센터, 행복한백화점 코로나19 적극 대응...마스크 '노마진' 판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중소기업유통센터, 행복한백화점 코로나19 적극 대응...마스크 '노마진' 판매

중소기업유통센터(대표이사 정진수)는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적극 대응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코로나19 대응 TF”를 구성한 뒤 비상대응체계 구축에 따라 임직원 행동대응 지침을 마련하고 직원위생교육, 예방용품 지급, 대외활동 승인검토 강화 등 조치를 취했다.

중소기업유통센터가 운영하는 '행복한백화점'은 매장 곳곳에 코로나19 예방 행동수칙을 게시했다.

또 고객 접촉이 많은 엘리베이터, 에스컬레이터, 고객쉼터, 브랜드 매장 등 공용 공간 15곳에 손 소독제를 확대 비치했다.

고객과 직원의 안전을 위해 매장에서 근무하는 모든 직원의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고 일일 체온 모니터링을 통해 컨디션을 체크하는 등 바이러스 차단에 집중하고 있다.

행복한백화점은 오는 17일 코로나19에 대한 선제적 대응조치로 정기휴점일에 맞춰 집중적인 방역작업을 실시할 예정이다.

중소벤처기업부가 발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중소기업·소상공인 지원방안'에도 적극 동참한다.

이 대책 일환으로 행복한백화점에서 15일부터 '마스크 특별 판매'를 실시한다. 마스크 수량은 모두 5000개이며, '노마진'으로 판매해 마스크 수급 안정화에 적극 협조한다.

정진수 중소기업유통센터 대표이사는 “코로나19의 확산으로 마스크 부족, 가격 급증 현상이 발생함에 따라 많은 고객이 불편을 겪고 있다”면서 “특별판매는 이익이 아닌 공익 추구를 위해 기획했으며, 정부의 노력에 힘을 더해 판로지원 전문 공공기관으로서 소임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