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두 번째 전화위복(轉禍爲福)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중국 내 물류가 막히면서 기업 수출길도 막혔다고 합니다. 원자재를 수입해야 하는 공장들도 가동 중단 위기라며 아우성을 치고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되면서 기업 피해 신고를 접수하고 있는 한 지방자치단체 담당자의 말이다. 이 담당자에 따르면 중국에 수출하거나 반대로 원자재 납품을 받아야 하는 기업 모두 위기에 처해 있다.

지자체들은 코로나19로 지역 기업의 피해 규모가 얼마나 되는지 매일 점검하고 있다. 피해 신고가 끊이지 않자 직간접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경영안정자금, 구매조건 생산자금 등 금융 지원에도 나섰다. 사태가 악화되면 정부와 함께 추가 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그러나 기업들은 불안감을 쉽게 떨쳐내지 못하고 있다. 일부 업계에서는 '위기설'까지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사태가 장기화되면 우리 경제에 큰 타격으로 작용할 것이 분명하다.

대한민국 수출 1위 국가는 단연 중국이다. 넋 놓고 지켜볼 수만은 없다. 기업에 경영안정자금 등 직접 지원도 분명 중요하지만 시간만 벌어 줄 뿐이다. 다른 살길을 찾아야 한다.

우리는 지난해 일본의 수출 규제로 경제 위기를 맞았다. 당시 정부의 외교 실패를 거론하며 한국의 굴욕스러운 참패를 예상하는 전망도 많았다.

그때 등장한 것이 '위기를 기회로'였다. 정부는 일본과의 대화에 실패하자 소재·부품·장비(소부장) 분야 전반에 대한 국가 연구개발(R&D) 계획을 세웠다. 이번을 기회로 국산화를 이루자는 분위기가 확산됐고, 기업들도 국가 정책에 적극 동참했다. 시간이 지나면서 조금씩 성과가 나오고 있다.

코로나19 사태도 마찬가지다. 충남도는 중국 수출기업 피해 최소화를 위해 유관기관, 중소기업 등으로 구성한 수출위기극복협의회를 가동했다. 단순한 피해 조사에서 벗어나 대 중국 수출 지원 사업 재검토, 해외 시장 다각화 등 현실 대책 마련이 목적이다. 타 지자체도 마찬가지다.

중국에서 시작해 전 세계로 번지고 있는 코로나19가 안정화되길 바라면서도 이번 위기가 우리 경제의 두 번째 전화위복이 되길 소망한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