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건강과 면역력 위한 건강관리 필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야쓰코리아(YASS KOREA) 전세계 정책기조인 금연보조제 시장 활성화에 노력하는 기업 될 것….

폐건강과 면역력 위한 건강관리 필요

전세계가 코로나19 바이러스로 국가 재난을 선포하며, 각종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범정부적 차원으로 백신개발 확진자 검사와 방역에 이르기까지 밤낮을 잊은 채 코로나와 싸우고 있다. 이번 코로나의 사망사건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나이연령대와 면역력상태가 떨어진 지병증상(기저질환)으로 폐질환이나 합병증을 일으키며, 단시간에 사망에 이르게 하는 현상이 많았다.

이번 바이러스 사태를 겪게 되면서 우리는 또다른 변종 바이러스에 관련한 많은 보고와 앞으로 발생될 지속적인 문제를 어떻게 극복해야 하는지 근본적인 대응책을 만들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졌다.

GMO(유전자변형 농산물) 농약문제에 따른 면역력약화와 합병증으로 빠른 시간동안 위험에 처해 질 수 있는 기저폐질환을 통해 합병증유발 사망사례가 생긴 만큼 폐건강과 면역력 증대를 위한 노력을 해야 할 것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폐질환의 많은 문제들 중 단연 으뜸인 흡연을 무시할 수 없다.

이번 바이러스 사태를 겪으면서 오랜 기간 흡연을 통해 폐의 기능이 저하되고 면역력까지 나빠질 경우 바이러스에 취약하다는 점을 장기 흡연자들은 한번쯤 고민해볼 필요가 생긴 것 같다
금연정책도 많이 내놓게 되지만 생각처럼 실제 금연 프로그램에 어려움이 따른다. 금연전문가들은 “금연하는 것은 의지만으로 힘들기 때문에 서서히 흡연을 멈출 수 있는 금연보조제를 추천한다.”고 전했다. 니코틴과 타르가 배출이 되고 금단현상이 없는 금연보조제의 선택이 중요하다고 말한다.

금연클리닉, 챔픽스, 비타스틱, 금연껌,니코틴패치 등 다양한 담배 끊는 방법이 있지만, 금단증상 및 금연부작용으로 실패를 많이 하게 된다. 이런 흐름속에서 야쓰 코리아(YASS KOREA)의 금연보조제 무니코틴을 통해 국민건강증진에 기여하기 위한 노력이 업계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대형화된 기업이외에 소규모의 형태로 움직이는 곳들이 많지만, 야쓰 코리아(YASS KOREA) 생산공장은 전자동화 시스템을 통해 대량생산화와 안전성을 확보했다는 평가다. 기존 담배와 너무 이질감을 갖게 하지 않도록 금연보조제의 기술력을 높여 금연보조제를 사용하는 사람들에게 충분히 만족감을 줄 수 있는 제품개발을 위한 노력을 해왔다.

야쓰 코리아(YASS KOREA)의 금연보조제는 자연스럽게 금연할 수 있도록, 금단현상 없이 금연프로그램에 진입할 수 있도록 했다. “금연보조제의 새로운 데이터수집을 통한 흡연자들의 정밀데이터를 분석 시스템화하여, 금연시장의 활성화에도 적극 노력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AIS왕홍연맹(김세림 회장)과 중국인증을 준비중에 있으며, 중국 노인협회를 통해 중국과 아시아시장의 금연보조시장 활성화에 공동협력하기로 했다. 코로나19 사태가 지나고 난 후, 청년·노인 일자리 창출 및 한·중 경제무역활성화를 위한 공동 경제협력과 일자리 창출을 위한 노력을 다짐하기도 했다.

중국노인협회의 수장인 중국 중관촌중련 데이터정보 기술연구기관 (회장 옌칭춘)은 지난 10월 18일 서울 부띠크모나코에서 국내외 관계자들과 함께 최근 급증하는 노령 인구의 증가에 따른 한·중 노인 문제의 현황과 실태를 파악하고 협력 방안에 대한 세미나를 갖기도 했다.

한국은 2018년에 이미 전체 국민의 14%가 고령인구에 해당하는 고령 사회에 진입하였으며, 2026년에는 인구의 20%가 고령인구인 초고령사회에 도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중국 또한 2018년 기준 노령 인구가 2억 명을 넘어섰고 2026년에는 고령인구비율이 20% 이상이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야쓰 (YASS) 코리아는 “앞으로 보다 더 분석된 데이터화 통해, 믿고 안심할 수 있는 제품을 개발하여 국민생활증진과 금연 보조시장 활성화를 위해 더 노력하는 기업이 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전자신문인터넷 서희원 기자 (shw@etnews.com)